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언론 “미중 갈등으로 9월 전 시진핑 방일 어려워”
입력 2020.06.02 (13:56) 수정 2020.06.02 (13:58) 국제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9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에 일본을 방문하기는 어려워졌다고 일본 언론이 전망했습니다.

시 주석의 방일은 애초 올해 4월로 예정됐다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습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은 중일 관계 개선의 핵심 대책으로 자리매김했지만, 홍콩 문제가 미·중 대립의 중심에 있는 상황에선 실현이 어렵다"라고 진단했습니다.

신문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홍콩 정세가 시 주석의 방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시사했다면서 "9월 G7 (정상회의) 전으로 (시 주석의) 방일 일정을 정하는 것도 보류될 전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홍콩을 둘러싼 미·중 대립이 일본 외교를 직격하고 있다"라며 "일본은 시 주석 방일을 앞두고 미·중 사이에서 힘겨운 대응을 강요받고 있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총리실이 주도해온 시 주석의 국빈 방일 성사를 위해서는 집권 자민당 내의 반대론을 극복하는 것도 과제로 꼽힙니다.

자민당 외교부회·외교조사회는 지난달 29일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을 비난하는 결의를 채택하면서 정부에 시 주석의 방일도 재검토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런 상황에서 "홍콩 문제에 대응을 잘못하면 정권 비판의 재료가 되기 쉽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일 언론 “미중 갈등으로 9월 전 시진핑 방일 어려워”
    • 입력 2020-06-02 13:56:21
    • 수정2020-06-02 13:58:17
    국제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9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에 일본을 방문하기는 어려워졌다고 일본 언론이 전망했습니다.

시 주석의 방일은 애초 올해 4월로 예정됐다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습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은 중일 관계 개선의 핵심 대책으로 자리매김했지만, 홍콩 문제가 미·중 대립의 중심에 있는 상황에선 실현이 어렵다"라고 진단했습니다.

신문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홍콩 정세가 시 주석의 방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시사했다면서 "9월 G7 (정상회의) 전으로 (시 주석의) 방일 일정을 정하는 것도 보류될 전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홍콩을 둘러싼 미·중 대립이 일본 외교를 직격하고 있다"라며 "일본은 시 주석 방일을 앞두고 미·중 사이에서 힘겨운 대응을 강요받고 있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총리실이 주도해온 시 주석의 국빈 방일 성사를 위해서는 집권 자민당 내의 반대론을 극복하는 것도 과제로 꼽힙니다.

자민당 외교부회·외교조사회는 지난달 29일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을 비난하는 결의를 채택하면서 정부에 시 주석의 방일도 재검토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런 상황에서 "홍콩 문제에 대응을 잘못하면 정권 비판의 재료가 되기 쉽다"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