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G7 확대·참여 여부 “美 구상 들으며 구체적 협의”
입력 2020.06.02 (16:14) 수정 2020.06.02 (19:44) 정치
청와대가 미국의 G7(주요 7개국 모임) 회의 초청을 받아들이고 '확대회의가 열리면 한국이 새 국제체제의 정식 구성원이 되는 것'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외교부가 실무 차원에서 관련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늘(2일) 한국이 의장국 초대에 따른 옵서버(초청국) 자격으로 G7 회의에 참여하는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모임의 구성국이 되는지 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올해 의장국인 미국의 구상을 들으며 구체적 사항을 협의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큰 틀은 초청국으로 참석하는 거로 잡혀 있는 것 같다"며, "G7 나름대로 규칙이 있을 수 있다. 그 규칙을 갖고 어떻게 할지는 또 협의해서 판단할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추가 가입 절차는 보편적으로 정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G7 회원국이었던 적이 없어 관련 절차에 대해 알아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G7 회의 참석이 중국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G7 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다루겠다고 했는데,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어갈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제(1일)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중국 문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정부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을 겨냥해 왕따를 시키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이런 행위는 관련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일관되게 어떤 국제 조직과 국제회의를 막론하고 모두 각국의 상호 신뢰를 증진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며 "다자주의 수호, 세계 평화와 발전에도 도움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외교부, G7 확대·참여 여부 “美 구상 들으며 구체적 협의”
    • 입력 2020-06-02 16:14:48
    • 수정2020-06-02 19:44:32
    정치
청와대가 미국의 G7(주요 7개국 모임) 회의 초청을 받아들이고 '확대회의가 열리면 한국이 새 국제체제의 정식 구성원이 되는 것'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외교부가 실무 차원에서 관련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늘(2일) 한국이 의장국 초대에 따른 옵서버(초청국) 자격으로 G7 회의에 참여하는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모임의 구성국이 되는지 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올해 의장국인 미국의 구상을 들으며 구체적 사항을 협의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큰 틀은 초청국으로 참석하는 거로 잡혀 있는 것 같다"며, "G7 나름대로 규칙이 있을 수 있다. 그 규칙을 갖고 어떻게 할지는 또 협의해서 판단할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추가 가입 절차는 보편적으로 정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G7 회원국이었던 적이 없어 관련 절차에 대해 알아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G7 회의 참석이 중국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G7 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다루겠다고 했는데,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어갈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제(1일)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중국 문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정부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을 겨냥해 왕따를 시키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이런 행위는 관련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일관되게 어떤 국제 조직과 국제회의를 막론하고 모두 각국의 상호 신뢰를 증진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며 "다자주의 수호, 세계 평화와 발전에도 도움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