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과기부, 코르나19 ‘K-진단기기’ 수출 적극 지원
입력 2020.06.02 (16:26) 수정 2020.06.02 (16:36) IT·과학
국내 항체진단기업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K-진단기기 수출을 이끌고 국내 역학조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관련 기술을 지원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오늘(2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대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국내 항체진단기업들과 함께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보유한 항체진단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기업애로사항을 들은 뒤 기술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항체진단기술은 15분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형성 여부를 확인해 감염을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면역반응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기반으로 진단해 무증상 감염 등 사후적 감염 환자도 파악할 수 있고, 지역사회 감염 경로 조사 등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간담회에서는 기업이 원하는 임상 성능테스트의 구체적 사례와 이에 관한 지원방안이 논의됐습니다.

한편 생명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개발한 항원을 사용한 국내기업의 항체 진단기기를 임상 테스트한 결과, 민감도(감염자 대비 양성판정 정확도)는 94.4%, 특이도(비감염자 대비 음성판정 정확도)는 100%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동종 제품보다 정확도가 뛰어난 것이라고 연구단은 설명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이 임상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항체진단기기로는 처음으로 미국 FDA의 긴급 사용승인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최기영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역학조사, 백신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항체진단기술 개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과기부, 코르나19 ‘K-진단기기’ 수출 적극 지원
    • 입력 2020-06-02 16:26:53
    • 수정2020-06-02 16:36:21
    IT·과학
국내 항체진단기업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K-진단기기 수출을 이끌고 국내 역학조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관련 기술을 지원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오늘(2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대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국내 항체진단기업들과 함께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보유한 항체진단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기업애로사항을 들은 뒤 기술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항체진단기술은 15분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형성 여부를 확인해 감염을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면역반응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기반으로 진단해 무증상 감염 등 사후적 감염 환자도 파악할 수 있고, 지역사회 감염 경로 조사 등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간담회에서는 기업이 원하는 임상 성능테스트의 구체적 사례와 이에 관한 지원방안이 논의됐습니다.

한편 생명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개발한 항원을 사용한 국내기업의 항체 진단기기를 임상 테스트한 결과, 민감도(감염자 대비 양성판정 정확도)는 94.4%, 특이도(비감염자 대비 음성판정 정확도)는 100%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동종 제품보다 정확도가 뛰어난 것이라고 연구단은 설명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이 임상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항체진단기기로는 처음으로 미국 FDA의 긴급 사용승인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최기영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역학조사, 백신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항체진단기술 개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