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홍콩 주민·기업인 수용안 모색”…중국 “내정간섭”
입력 2020.06.02 (17:50) 수정 2020.06.02 (17:55)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관련, 미국은 홍콩 주민과 기업인을 받아들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각 1일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의 팟캐스트와 지난달 29일 가진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홍콩인들이 미국으로 오고 그들의 기업가적 창의력을 가져오는 것을 미국이 환영할 가능성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그것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나 비자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영국과 홍콩의 특수 관계에 대해 "영국은 다른 관계를 갖고 있다. 그들 중 많은 수가 영국 여권을 갖고 있다. 홍콩과 영국 사이엔 오랜 역사가 있다. 그것은 매우 다르다"고 언급하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습니다.

영국의 경우 홍콩보안법 강행시 홍콩인에 대한 시민권 부여 등을 검토 중입니다.

이번 발언은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에 대한 대응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각종 대중 제재를 검토하는 가운데 홍콩 사안에 거듭 목소리를 낸 것입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의 기술과 지식재산을 불법적으로 취득하기 위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국적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의 입국이 중단됩니다.

이 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과 성명에 대해 중국 당국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대해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이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해 왔다"면서 "홍콩 사무는 순수하게 중국 내정에 속하고, 어떤 국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미국이 홍콩의 안정과 번영, 중미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사용을 제한에 관해서는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거짓을 날조하고 있다"면서 "중국 유학생과 연구원은 양국 간 과학·교육 교류와 민간 교류의 중요한 교량 역할을 해왔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는 청소년을 포함한 양국 국민의 우호 교류에 대한 바람을 완전히 저버리는 것"이라며 "역사를 되돌리고, 자신과 상대를 해치는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미국 “홍콩 주민·기업인 수용안 모색”…중국 “내정간섭”
    • 입력 2020-06-02 17:50:10
    • 수정2020-06-02 17:55:01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관련, 미국은 홍콩 주민과 기업인을 받아들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각 1일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의 팟캐스트와 지난달 29일 가진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홍콩인들이 미국으로 오고 그들의 기업가적 창의력을 가져오는 것을 미국이 환영할 가능성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그것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나 비자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영국과 홍콩의 특수 관계에 대해 "영국은 다른 관계를 갖고 있다. 그들 중 많은 수가 영국 여권을 갖고 있다. 홍콩과 영국 사이엔 오랜 역사가 있다. 그것은 매우 다르다"고 언급하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습니다.

영국의 경우 홍콩보안법 강행시 홍콩인에 대한 시민권 부여 등을 검토 중입니다.

이번 발언은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에 대한 대응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각종 대중 제재를 검토하는 가운데 홍콩 사안에 거듭 목소리를 낸 것입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의 기술과 지식재산을 불법적으로 취득하기 위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국적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의 입국이 중단됩니다.

이 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과 성명에 대해 중국 당국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대해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이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해 왔다"면서 "홍콩 사무는 순수하게 중국 내정에 속하고, 어떤 국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미국이 홍콩의 안정과 번영, 중미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사용을 제한에 관해서는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거짓을 날조하고 있다"면서 "중국 유학생과 연구원은 양국 간 과학·교육 교류와 민간 교류의 중요한 교량 역할을 해왔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는 청소년을 포함한 양국 국민의 우호 교류에 대한 바람을 완전히 저버리는 것"이라며 "역사를 되돌리고, 자신과 상대를 해치는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