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편 사망보험금으로 갚을게” 내연남 돈 뜯어…징역형
입력 2020.06.02 (19:36) 수정 2020.06.03 (15:29)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남편 사망보험금이 나오면 돈을 갚겠다고 내연남을 속여 수천만 원을 뜯어낸 62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2년 2월 "남편이 위암에 걸려 오래 못 사니 미납된 보험료를 빌려주면 남편 사망보험금을 받아 갚겠다"고 속여  2차례에 걸쳐 5천 200여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남편 사망보험금으로 갚을게” 내연남 돈 뜯어…징역형
    • 입력 2020-06-02 19:36:05
    • 수정2020-06-03 15:29:59
    뉴스7(울산)
울산지방법원은 남편 사망보험금이 나오면 돈을 갚겠다고 내연남을 속여 수천만 원을 뜯어낸 62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2년 2월 "남편이 위암에 걸려 오래 못 사니 미납된 보험료를 빌려주면 남편 사망보험금을 받아 갚겠다"고 속여  2차례에 걸쳐 5천 200여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