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물류센터·예식장 등 운영 자제…‘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
입력 2020.06.02 (19:36) 수정 2020.06.02 (19:3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이, 서울과 인천, 대전의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됩니다.

방역당국은 오늘 정부 부처와 전국 시도 합동으로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열고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관련 내용을 논의했습니다.

종교행사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비대면 모임을 진행해달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이용시 출입자 정보 파악을 위한 '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이, 오는 7일까지 서울과 인천, 대전의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합니다.

먼저 고위험시설 이용자들의 경우 네이버 등 QR코드 발급회사를 통해 앱으로 개별 QR코드를 발급받아야 합니다.

이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하는 방식으로 출입자 정보를 제공하면 됩니다.

시범 사업이 끝난 뒤, 오는 10일부터는 전국 고위험시설과 지방자치단체의 집합 제한 조치 시설 등을 대상으로 본 사업이 진행됩니다.

방역당국은 또 내일부터 고1과 중학교 2, 3학년, 초등학교 3, 4학년 등 178만 명이 3차 등교를 앞둔 만큼,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귀가해야 한다고 재차 요청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 대한 방역 지침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와 인천시는 관내 물류센터와 예식장, 장례식장, 콜센터 등에 대해 오는 14일까지 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행정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물류센터와 종교 단체, 학원 등에 대한 광범위한 역학 조사와 접촉자 진단검사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와함께 최근 소모임이나 종교행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만큼, 수도권 지역은 종교 관련 모임을 자제하거나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부득이하게 현장예배 등을 실시할 경우라 하더라도 참여자간에 충분한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여자의 규모를 줄여야 되고, 발열 및 의심증상을 확인하며,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또 국립보건연구원과 민간 연구진이 협력해 발굴한 항체 후보 물질이 족제비 대상 실험에서 치료 효능이 확인됐다며,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액 확보에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수도권 물류센터·예식장 등 운영 자제…‘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
    • 입력 2020-06-02 19:36:35
    • 수정2020-06-02 19:36:45
    뉴스7(대구)
[앵커]

'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이, 서울과 인천, 대전의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됩니다.

방역당국은 오늘 정부 부처와 전국 시도 합동으로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열고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관련 내용을 논의했습니다.

종교행사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비대면 모임을 진행해달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이용시 출입자 정보 파악을 위한 '전자출입명부' 시범 사업이, 오는 7일까지 서울과 인천, 대전의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합니다.

먼저 고위험시설 이용자들의 경우 네이버 등 QR코드 발급회사를 통해 앱으로 개별 QR코드를 발급받아야 합니다.

이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하는 방식으로 출입자 정보를 제공하면 됩니다.

시범 사업이 끝난 뒤, 오는 10일부터는 전국 고위험시설과 지방자치단체의 집합 제한 조치 시설 등을 대상으로 본 사업이 진행됩니다.

방역당국은 또 내일부터 고1과 중학교 2, 3학년, 초등학교 3, 4학년 등 178만 명이 3차 등교를 앞둔 만큼,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귀가해야 한다고 재차 요청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 대한 방역 지침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와 인천시는 관내 물류센터와 예식장, 장례식장, 콜센터 등에 대해 오는 14일까지 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행정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물류센터와 종교 단체, 학원 등에 대한 광범위한 역학 조사와 접촉자 진단검사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와함께 최근 소모임이나 종교행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만큼, 수도권 지역은 종교 관련 모임을 자제하거나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부득이하게 현장예배 등을 실시할 경우라 하더라도 참여자간에 충분한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여자의 규모를 줄여야 되고, 발열 및 의심증상을 확인하며,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또 국립보건연구원과 민간 연구진이 협력해 발굴한 항체 후보 물질이 족제비 대상 실험에서 치료 효능이 확인됐다며,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액 확보에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