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주무부처’ 복지부 청사에서 공무원끼리 몸싸움…“감사 진행 중”
입력 2020.06.02 (19:42) 수정 2020.06.02 (19:50) 사회
정부세종청사 내 보건복지부 사무실에서 공무원 2명이 몸싸움을 해 보건복지부가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31일 오후 1시쯤 정부세종청사에서 최근 발령된 수습 사무관과 주무관이 몸싸움을 해 이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무관은 폭행을 당한 정도가 비교적 심해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몸싸움 당시 사무실에는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었으며, 현장을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산하 중앙사고수습본부에 소속돼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들의 자세한 인적 사항을 말하긴 어려우며, 현재 감사가 진행 중이다"라고만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 주무부처’ 복지부 청사에서 공무원끼리 몸싸움…“감사 진행 중”
    • 입력 2020-06-02 19:42:45
    • 수정2020-06-02 19:50:43
    사회
정부세종청사 내 보건복지부 사무실에서 공무원 2명이 몸싸움을 해 보건복지부가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31일 오후 1시쯤 정부세종청사에서 최근 발령된 수습 사무관과 주무관이 몸싸움을 해 이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무관은 폭행을 당한 정도가 비교적 심해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몸싸움 당시 사무실에는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었으며, 현장을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산하 중앙사고수습본부에 소속돼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들의 자세한 인적 사항을 말하긴 어려우며, 현재 감사가 진행 중이다"라고만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