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사 콜센터 직원 확진…야간 당직자 확진으로 돈암초 등교 중지
입력 2020.06.02 (19:45)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구로구에 이어 종로구에 있는 보험사 콜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야간 당직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돈암초등학교는 오늘 등교가 중지됐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종로구에 있는 AXA손해보험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콜센터가 있는 건물은 종로5가역 인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입니다. 

AXA손해보험은 "콜센터에서 일하는 상담원 1명이 어제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은 뒤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오늘 아침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는 건물 11층 콜센터에서 일하는 직원으로 나타났습니다. 

회사 측은 "어제 상담원의 보고를 받은 직후 전 직원을 퇴근시키고, 11층과 함께 5층 사무실을 폐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11층 근무자 74명과 5층 근무자 40명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 직원들은 2주간 재택근무를 할 방침입니다. 

직장 내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과 관련해서도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KB생명보험 관련 확진자는 이로써 모두 10명으로 늘었습니다. 

한편,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 야간 당직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이 학교와 병설 유치원이 오늘 등교,등원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돈암초 관계자는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야간 당직자가 어제 오후 7시쯤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확진자가 보통 오후 5시 전후로 출근해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학생들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는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교육청 등과 상의해 내일로 예정된 3~4학년 등교 개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보험사 콜센터 직원 확진…야간 당직자 확진으로 돈암초 등교 중지
    • 입력 2020-06-02 19:45:19
    뉴스7(제주)
[앵커]

서울 구로구에 이어 종로구에 있는 보험사 콜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야간 당직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돈암초등학교는 오늘 등교가 중지됐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종로구에 있는 AXA손해보험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콜센터가 있는 건물은 종로5가역 인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입니다. 

AXA손해보험은 "콜센터에서 일하는 상담원 1명이 어제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은 뒤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오늘 아침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는 건물 11층 콜센터에서 일하는 직원으로 나타났습니다. 

회사 측은 "어제 상담원의 보고를 받은 직후 전 직원을 퇴근시키고, 11층과 함께 5층 사무실을 폐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11층 근무자 74명과 5층 근무자 40명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 직원들은 2주간 재택근무를 할 방침입니다. 

직장 내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과 관련해서도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KB생명보험 관련 확진자는 이로써 모두 10명으로 늘었습니다. 

한편,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 야간 당직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이 학교와 병설 유치원이 오늘 등교,등원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돈암초 관계자는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야간 당직자가 어제 오후 7시쯤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확진자가 보통 오후 5시 전후로 출근해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학생들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는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교육청 등과 상의해 내일로 예정된 3~4학년 등교 개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