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원주 육아종합지원센터 개관…보육 기반 확충 외
입력 2020.06.02 (19:50) 수정 2020.06.02 (20:00)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주시 육아 정책의 거점 기관 역할을 담당할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원주 혁신도시에 문을 열었습니다.

원주시는 장난감 도서관을 확충하고 국공립 어린이집을 늘리는 등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주 혁신도시에 육아 종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사업비 62억 5천만 원이 투입됐습니다.

장난감 도서관과 놀이 체험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블럭 맞추기 놀이방은 전국에서 처음 조성된 시설입니다.

부모의 육아 스트레스를 덜 수 있는 시간제 보육 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지역 사회 양육 서비스를 총괄하는 핵심 기관의 역할이 기대됩니다.

[이경숙/원주 육아지원센터장 : "교육과 다양한 양육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건강하고 행복한 우리 아이 함께 키우는 원주를 실천하는 기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원주 만들기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영유아 부모들에게 호응이 좋은 장난감 도서관은 문막과 보물섬 물놀이장을 포함해 올해에만 모두 3곳으로 늘었습니다.

국공립 어린이집 등 보육 기반 시설도 확충됩니다.

내년 3월까지 7곳을 더 짓습니다.

특히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기업도시의 대형 아파트 단지 5곳에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지원합니다.

[박필여/원주시 시민복지국장 : "앞으로도 원주에서 진짜 아이를 키우고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는 그런 기반을 마련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원주시는 안정적인 보육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수당을 지난해보다 4만 원 가량 인상했습니다.

보육교사 5백여 명에게 사업비 2억 5천만 원이 지원됐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횡성 주민, ‘軍소음법’ 반대 서명 운동

공군 8전투비행단과 인접한 횡성읍 주민들이 국방부의 '군 소음법' 시행령안이 보상액은 적은 반면 지역 개발 행위는 과도하게 제한하고 있다며 이르면 다음 주부터 서명 운동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횡성군도 주민 건의를 반영해 국방부와 협의를 이어가고, 민간 차원의 대책위 활동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원주 태창운수 내일부터 운행 재개

코로나19 사태로 휴업에 들어갔던 원주 시내버스 태창운수가 운행 중단 두 달여만인 내일(3일)부터 시내버스 운행을 재개합니다.

재개되는 노선은 혁신도시와 단관택지를 잇는 시내 순환노선과 호저. 문막행 일부 노선, 그리고 동신운수와 대도여객이 운행했던 81번, 82번 노선이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정상화됩니다.
  • [여기는 원주] 원주 육아종합지원센터 개관…보육 기반 확충 외
    • 입력 2020-06-02 19:50:52
    • 수정2020-06-02 20:00:43
    뉴스7(춘천)
[앵커]

원주시 육아 정책의 거점 기관 역할을 담당할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원주 혁신도시에 문을 열었습니다.

원주시는 장난감 도서관을 확충하고 국공립 어린이집을 늘리는 등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주 혁신도시에 육아 종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사업비 62억 5천만 원이 투입됐습니다.

장난감 도서관과 놀이 체험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블럭 맞추기 놀이방은 전국에서 처음 조성된 시설입니다.

부모의 육아 스트레스를 덜 수 있는 시간제 보육 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지역 사회 양육 서비스를 총괄하는 핵심 기관의 역할이 기대됩니다.

[이경숙/원주 육아지원센터장 : "교육과 다양한 양육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건강하고 행복한 우리 아이 함께 키우는 원주를 실천하는 기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원주 만들기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영유아 부모들에게 호응이 좋은 장난감 도서관은 문막과 보물섬 물놀이장을 포함해 올해에만 모두 3곳으로 늘었습니다.

국공립 어린이집 등 보육 기반 시설도 확충됩니다.

내년 3월까지 7곳을 더 짓습니다.

특히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기업도시의 대형 아파트 단지 5곳에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지원합니다.

[박필여/원주시 시민복지국장 : "앞으로도 원주에서 진짜 아이를 키우고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는 그런 기반을 마련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원주시는 안정적인 보육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수당을 지난해보다 4만 원 가량 인상했습니다.

보육교사 5백여 명에게 사업비 2억 5천만 원이 지원됐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횡성 주민, ‘軍소음법’ 반대 서명 운동

공군 8전투비행단과 인접한 횡성읍 주민들이 국방부의 '군 소음법' 시행령안이 보상액은 적은 반면 지역 개발 행위는 과도하게 제한하고 있다며 이르면 다음 주부터 서명 운동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횡성군도 주민 건의를 반영해 국방부와 협의를 이어가고, 민간 차원의 대책위 활동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원주 태창운수 내일부터 운행 재개

코로나19 사태로 휴업에 들어갔던 원주 시내버스 태창운수가 운행 중단 두 달여만인 내일(3일)부터 시내버스 운행을 재개합니다.

재개되는 노선은 혁신도시와 단관택지를 잇는 시내 순환노선과 호저. 문막행 일부 노선, 그리고 동신운수와 대도여객이 운행했던 81번, 82번 노선이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정상화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