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살 어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불명…의붓어머니 체포
입력 2020.06.02 (20:35) 수정 2020.06.02 (20:55)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9살 어린이가 의식을 잃은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의붓어머니가 119에 신고했는데, 아들이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시켰다는 겁니다. 아이 몸에는 멍자국과 흉터도 있어 상습 학대 의심이 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아파트에 사는 9살 B 군이 집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건 어제 저녁 7시 반쯤.  

가로 40cm, 세로 60cm 크기의 여행용 가방 안에서였습니다. 

119 신고는 집에 함께 있던 의붓어머니 43살 A 씨가 했습니다. 

산소부족으로 인한 심정지 상태였는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혈색이 굉장히 좋지 않았고 오랫동안 산소가 부족했을 때 보이는 반응이 아닌가 (판단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어머니 A 씨는 B 군이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고, 두세 시간 후 확인하니 의식불명 상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당시 집 안에는 A씨의 친자녀 2명이 있었고, 아버지는 일 때문에 밖에 나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병원에서 본 B 군의 팔, 다리 등에서는 멍자국과 흉터도 발견됐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멍이 굉장히 많았고 담뱃불로 그런게 아닌가 추측되는 상처들과 엉덩이에 날카롭게 된 흉터들이 많이 보이는 (상태였습니다.)"]

이 어린이는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몸 상태를 본 당시 의료진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관할기관에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의붓어머니 A 씨에 대해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9살 어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불명…의붓어머니 체포
    • 입력 2020-06-02 20:35:23
    • 수정2020-06-02 20:55:55
    뉴스7(전주)
[앵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9살 어린이가 의식을 잃은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의붓어머니가 119에 신고했는데, 아들이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시켰다는 겁니다. 아이 몸에는 멍자국과 흉터도 있어 상습 학대 의심이 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아파트에 사는 9살 B 군이 집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건 어제 저녁 7시 반쯤.  

가로 40cm, 세로 60cm 크기의 여행용 가방 안에서였습니다. 

119 신고는 집에 함께 있던 의붓어머니 43살 A 씨가 했습니다. 

산소부족으로 인한 심정지 상태였는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혈색이 굉장히 좋지 않았고 오랫동안 산소가 부족했을 때 보이는 반응이 아닌가 (판단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어머니 A 씨는 B 군이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고, 두세 시간 후 확인하니 의식불명 상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당시 집 안에는 A씨의 친자녀 2명이 있었고, 아버지는 일 때문에 밖에 나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병원에서 본 B 군의 팔, 다리 등에서는 멍자국과 흉터도 발견됐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멍이 굉장히 많았고 담뱃불로 그런게 아닌가 추측되는 상처들과 엉덩이에 날카롭게 된 흉터들이 많이 보이는 (상태였습니다.)"]

이 어린이는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몸 상태를 본 당시 의료진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관할기관에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의붓어머니 A 씨에 대해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