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3차 등교 내일인데…학원생 감염에 등교 중단 잇따라
입력 2020.06.02 (21:3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술학원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이번주 내내 휴원한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강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원이 폐쇄된 겁니다.

[건물 관계자 : "보건소에서 나와 소독하고, 또 위에 CCTV 파악해 (출입자) 분석하고...."]

가천대 학생인 25살 A 강사는 지난달 사흘 연속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중·고생인 수강생 93명 등 104명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특히 A 강사가 직접 강의한 학생 39명은 자가격리 조치돼 학교를 못 갔습니다.

[성남시 관계자/음성변조 : "확진자가 강의를 했던 곳은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했다고 하더라고요. 미술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여러 학교) 학생들이 많이 왔지않나 싶습니다."]

학원은 여러 학교의 학생들이 한 곳에 모이는 만큼 감염자가 발생했을 때 피해 범위는 더 광범위해집니다.

확진자 2명이 나왔던 여의도 학원 한 곳 때문에 한 때 16개 학교의 등교가 중지된 경우가 대표적인 사롑니다.

현재 등교수업일을 조정한 학교는 530여 곳, 집단 감염이 확산하는 수도권에 99%가 몰려 있습니다.

학교에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선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과의 연결 고리를 끊는게 중요한데, 관리감독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정현진/전교조 대변인 : "학생들이 자주 방문하는 그러한 시설 또한 (학교와 동일한) 정도의 방역지침을 잘 지키고 있는지에 대한 점검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봅니다."]

학원들은 일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이유 만으로 집합금지 같은 강제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유원/한국학원총연합회장 : "강제명령, 행정명령 같은 정부지침에 대해서는 저희가 어떤 목소리를 내야 하지 않냐하는 회원들의 목소리가 있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3차 등교와 관련해 학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내일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자막뉴스] 3차 등교 내일인데…학원생 감염에 등교 중단 잇따라
    • 입력 2020-06-02 21:30:53
    자막뉴스
미술학원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이번주 내내 휴원한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강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원이 폐쇄된 겁니다.

[건물 관계자 : "보건소에서 나와 소독하고, 또 위에 CCTV 파악해 (출입자) 분석하고...."]

가천대 학생인 25살 A 강사는 지난달 사흘 연속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중·고생인 수강생 93명 등 104명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특히 A 강사가 직접 강의한 학생 39명은 자가격리 조치돼 학교를 못 갔습니다.

[성남시 관계자/음성변조 : "확진자가 강의를 했던 곳은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했다고 하더라고요. 미술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여러 학교) 학생들이 많이 왔지않나 싶습니다."]

학원은 여러 학교의 학생들이 한 곳에 모이는 만큼 감염자가 발생했을 때 피해 범위는 더 광범위해집니다.

확진자 2명이 나왔던 여의도 학원 한 곳 때문에 한 때 16개 학교의 등교가 중지된 경우가 대표적인 사롑니다.

현재 등교수업일을 조정한 학교는 530여 곳, 집단 감염이 확산하는 수도권에 99%가 몰려 있습니다.

학교에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선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과의 연결 고리를 끊는게 중요한데, 관리감독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정현진/전교조 대변인 : "학생들이 자주 방문하는 그러한 시설 또한 (학교와 동일한) 정도의 방역지침을 잘 지키고 있는지에 대한 점검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봅니다."]

학원들은 일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이유 만으로 집합금지 같은 강제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유원/한국학원총연합회장 : "강제명령, 행정명령 같은 정부지침에 대해서는 저희가 어떤 목소리를 내야 하지 않냐하는 회원들의 목소리가 있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3차 등교와 관련해 학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내일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