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밑빠진 독’ 플라이강원…강원도 재정 부담 가중
입력 2020.06.02 (22:08) 수정 2020.06.02 (22:0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플라이 강원의 경영난도 가중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강원도가 경영난을 덜어줄 구원투수로 나서면서, 재정부담이 가중된다는데 있습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항공사 발권 창구가 활기를 띱니다.

평일인데도 양양에서 제주로 가는 손님이 꽤 있습니다.

아침 출발편 예약률은 80%.

[이민주/플라이강원 발권담당 : "최근 2주간 70%~80%의 탑승률을 보이고 있고요. 최근에는 30명~40명 정도의 단체관광객도."]

하지만 지난해 11월 22일 첫 취항 이후 전체 탑승률은 50%를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국제선 운항이 중단된 2월 이후 탑승율을 감안해도 186석 짜리 항공기에 80명~90명 정도만 타고 있는 셈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2대의 항공기는 여전히 운항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달 적자만 수 십 억 원.

강원도가 경영난을 타개할 구원투수로 나섰습니다.

[윤근상/강원도 항공해운과 담당 : "플라이강원에 손실보전금 일부를 지원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4호기 비행기가 들어오게되면 장비 구입비를 일부 지원하려고."]

문제는 강원도 출자회사도 아닌 민간기업에 많은 혈세가 투입된다는 점입니다.

항공기가 떠야 줄 수 있는 1년치 운항장려금과 손실보상금 60억 원은 회사 경영난을 덜어준다며 이미 선지급했습니다.

하반기에도 수 십 억 원 규모의 지원안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이같은 안이 현실화되면 100억 원에 가까운 돈이 플라이강원에 지원되는 셈입니다.

강원도가 5개 의료원에 출자한 59억 원의 2배 가까운 예산입니다.

[조형연/강원도의원 : "(플라이강원이) 1년간 유지하려면 260억 원 정도가 필요한데, 도에서 추가지원을 하게되면 90억 원 가량됩니다. 이거는 뭐 그야말로 보조금으로 다시 회수가 안되는 금액입니다."]

국내 7개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대출이나 이자 부담' 없이 지자체의 보조금으로 버티는 항공사는 전국에서 '플라이강원'이 유일합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밑빠진 독’ 플라이강원…강원도 재정 부담 가중
    • 입력 2020-06-02 22:08:11
    • 수정2020-06-02 22:08:13
    뉴스9(춘천)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플라이 강원의 경영난도 가중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강원도가 경영난을 덜어줄 구원투수로 나서면서, 재정부담이 가중된다는데 있습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항공사 발권 창구가 활기를 띱니다.

평일인데도 양양에서 제주로 가는 손님이 꽤 있습니다.

아침 출발편 예약률은 80%.

[이민주/플라이강원 발권담당 : "최근 2주간 70%~80%의 탑승률을 보이고 있고요. 최근에는 30명~40명 정도의 단체관광객도."]

하지만 지난해 11월 22일 첫 취항 이후 전체 탑승률은 50%를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국제선 운항이 중단된 2월 이후 탑승율을 감안해도 186석 짜리 항공기에 80명~90명 정도만 타고 있는 셈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2대의 항공기는 여전히 운항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달 적자만 수 십 억 원.

강원도가 경영난을 타개할 구원투수로 나섰습니다.

[윤근상/강원도 항공해운과 담당 : "플라이강원에 손실보전금 일부를 지원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4호기 비행기가 들어오게되면 장비 구입비를 일부 지원하려고."]

문제는 강원도 출자회사도 아닌 민간기업에 많은 혈세가 투입된다는 점입니다.

항공기가 떠야 줄 수 있는 1년치 운항장려금과 손실보상금 60억 원은 회사 경영난을 덜어준다며 이미 선지급했습니다.

하반기에도 수 십 억 원 규모의 지원안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이같은 안이 현실화되면 100억 원에 가까운 돈이 플라이강원에 지원되는 셈입니다.

강원도가 5개 의료원에 출자한 59억 원의 2배 가까운 예산입니다.

[조형연/강원도의원 : "(플라이강원이) 1년간 유지하려면 260억 원 정도가 필요한데, 도에서 추가지원을 하게되면 90억 원 가량됩니다. 이거는 뭐 그야말로 보조금으로 다시 회수가 안되는 금액입니다."]

국내 7개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대출이나 이자 부담' 없이 지자체의 보조금으로 버티는 항공사는 전국에서 '플라이강원'이 유일합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