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여름 폭염·열대야 2배 예상…‘역대급 무더위’ 몰려온다
입력 2020.06.02 (22:14) 수정 2020.06.02 (22:28)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순천 황전면의 오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섰습니다.

일찌감치 무더위가 시작된 건데, 기상청은 올여름 폭염과 열대야 횟수가 크게 늘어나는 '역대급 무더위'를 예고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거리는 벌써 한여름입니다.

반팔과 반바지 등 얇아진 옷차림을 한 시민들.

햇빛을 막기 위해 양산을 쓰고 시원한 음료수도 마셔보지만, 더위는 가시지 않습니다.

코로나 19로 마스크까지 착용해야 해서 답답함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마현준/해남군 산이면 : "너무 답답해요. 마스크 안에 땀도 차고 너무 더운 거 같아요."]

오늘 낮 기온은 순천 황전이 30.1도를 기록한 가운데, 구례 29.8도, 광양읍 29.7 등으로 평년보다 2도에서 3도가량 높았습니다.

이른 더위 탓에 햇빛을 막는 그늘막도 예년보다 한 달이나 빨리 설치됐습니다.

아직 6월 초지만,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고 30도에 가까운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여름은 지난해보다 더운 날이 더 많을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올여름 폭염 일수가 20일에서 25일로 예상돼 평소보다 두 배 넘게 많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열대야 역시 12일에서 17일로 지난해보다 일주일가량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경석/광주지방기상청 예보관 : "티벳고원과 중국대륙에서 만들어진 고온 건조한 공기와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6월 하순부터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성 호우 등 잦은 비도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2~3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주고, 특히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발생 지역이 북상하면서 태풍이 곧바로 상륙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 올 여름 폭염·열대야 2배 예상…‘역대급 무더위’ 몰려온다
    • 입력 2020-06-02 22:14:55
    • 수정2020-06-02 22:28:31
    뉴스9(광주)
[앵커]

순천 황전면의 오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섰습니다.

일찌감치 무더위가 시작된 건데, 기상청은 올여름 폭염과 열대야 횟수가 크게 늘어나는 '역대급 무더위'를 예고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거리는 벌써 한여름입니다.

반팔과 반바지 등 얇아진 옷차림을 한 시민들.

햇빛을 막기 위해 양산을 쓰고 시원한 음료수도 마셔보지만, 더위는 가시지 않습니다.

코로나 19로 마스크까지 착용해야 해서 답답함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마현준/해남군 산이면 : "너무 답답해요. 마스크 안에 땀도 차고 너무 더운 거 같아요."]

오늘 낮 기온은 순천 황전이 30.1도를 기록한 가운데, 구례 29.8도, 광양읍 29.7 등으로 평년보다 2도에서 3도가량 높았습니다.

이른 더위 탓에 햇빛을 막는 그늘막도 예년보다 한 달이나 빨리 설치됐습니다.

아직 6월 초지만,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고 30도에 가까운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여름은 지난해보다 더운 날이 더 많을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올여름 폭염 일수가 20일에서 25일로 예상돼 평소보다 두 배 넘게 많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열대야 역시 12일에서 17일로 지난해보다 일주일가량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경석/광주지방기상청 예보관 : "티벳고원과 중국대륙에서 만들어진 고온 건조한 공기와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6월 하순부터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성 호우 등 잦은 비도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2~3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주고, 특히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발생 지역이 북상하면서 태풍이 곧바로 상륙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