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30대 남성 검거…구속영장 신청 방침
입력 2020.06.03 (06:13) 수정 2020.06.03 (08: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30대 남성 검거…구속영장 신청 방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묻지마 폭행'을 저지른 30대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쓰고 포승줄에 묶인 남성이 서울지방철도경찰대를 나섭니다.

철도경찰대가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 발생 일주일 만인 어제 저녁 용의자를 붙잡았습니다.

[이○○/'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 "(왜 폭행하셨어요?) 그냥 집에 가다가... (혹시 계획하고 가신 건가요?) 계획을 하진 않았어요.”]

용의자 이 씨는 지난달 26일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김 모 씨는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내려 역사 밖으로 나가는 도중 한 남성과 어깨를 부딪쳤습니다.

그러자 이 남성이 갑자기 욕을 하면서 얼굴을 때렸다고 말합니다.

[김○○/'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 : "굉장히 분노한 눈빛으로 기다렸다는 듯이 주먹으로 제 왼쪽 광대뼈를 때려서 기절했거든요."]

김 씨는 이마가 찢어지고 광대뼈가 함몰돼 수술을 받았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철도경찰대는 이 씨를 체포한 어제 저녁부터 사건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졸립고 피곤하다"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자 일단 서울용산경찰서 유치장에 수감했습니다.

[김한홍/서울지방철도경찰대 수사과장 : "말을 안 하고 있어서 지금 범행 사유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 봐야 돼요. 지금 완전히 조사를 완료하지 않은 상황이고, 조사가 끝나 봐야 범행 이유를 알 수 있어요."]

철도경찰대는 오늘 오전 이 씨를 소환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편, 가해자 처벌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5천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30대 남성 검거…구속영장 신청 방침
    • 입력 2020.06.03 (06:13)
    • 수정 2020.06.03 (08:13)
    뉴스광장 1부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30대 남성 검거…구속영장 신청 방침
[앵커]

지난달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묻지마 폭행'을 저지른 30대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쓰고 포승줄에 묶인 남성이 서울지방철도경찰대를 나섭니다.

철도경찰대가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 발생 일주일 만인 어제 저녁 용의자를 붙잡았습니다.

[이○○/'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 "(왜 폭행하셨어요?) 그냥 집에 가다가... (혹시 계획하고 가신 건가요?) 계획을 하진 않았어요.”]

용의자 이 씨는 지난달 26일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김 모 씨는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내려 역사 밖으로 나가는 도중 한 남성과 어깨를 부딪쳤습니다.

그러자 이 남성이 갑자기 욕을 하면서 얼굴을 때렸다고 말합니다.

[김○○/'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 : "굉장히 분노한 눈빛으로 기다렸다는 듯이 주먹으로 제 왼쪽 광대뼈를 때려서 기절했거든요."]

김 씨는 이마가 찢어지고 광대뼈가 함몰돼 수술을 받았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철도경찰대는 이 씨를 체포한 어제 저녁부터 사건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졸립고 피곤하다"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자 일단 서울용산경찰서 유치장에 수감했습니다.

[김한홍/서울지방철도경찰대 수사과장 : "말을 안 하고 있어서 지금 범행 사유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 봐야 돼요. 지금 완전히 조사를 완료하지 않은 상황이고, 조사가 끝나 봐야 범행 이유를 알 수 있어요."]

철도경찰대는 오늘 오전 이 씨를 소환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편, 가해자 처벌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5천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