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생 2막’ 케이티 페리 “힘들었던 시절, 스냅사진으로 꺼냈죠”
입력 2020.06.03 (15:30) 연합뉴스
‘인생 2막’ 케이티 페리 “힘들었던 시절, 스냅사진으로 꺼냈죠”
"정규 5집은 제 인생의 힘들었던 시절에서 꺼내온 기록의 스냅 사진 같은 앨범이라고 생각해요."

팝스타 케이티 페리(Katy Perry·36)에게 첫인사를 건네자 "서울을 너무 좋아한다. (2018년 내한 공연 차) 그곳에 갔을 때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는 답이 돌아왔다.

3년여만의 정규앨범 발매와 결혼, 출산을 앞둔 케이티 페리가 지난달 28일 연합뉴스와 영상으로 만났다. 지난달 15일 정규 5집 선공개곡 '데이지스'(Daisies)를 발매한 후 국내 언론과 가진 첫 인터뷰다.

그는 '데이지스'가 회복과 고집이라는 메시지를 채워 넣은 정규 5집의 토대가 되는 곡이라며 "이 앨범을 작업할 때 내 영혼이 나를 점령한 채 대신 음악을 쓰는 것 같았다"고 소개했다.

자작곡 '데이지스'(Daisies)에는 남들이 뭐라고 조롱하든 자신의 꿈을 좇으라는 당부와 위로를 담았다.

'네가 그걸 이뤄내기 전까지 제정신이 아니라는 소리를 계속 듣게 될 거야… / 그들은 내가 정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그들이 날 바꾸게 두진 않을 거야' 등 당찬 가사가 눈에 띄는 곡이다.

그는 인생에서 여러 굴곡을 겪었다. 처음으로 낸 CCM(복음성가) 앨범은 처참하게 실패했고, 팝 가수로 데뷔하기 위해 여러 레이블을 옮겨 다녀야 했다. 임신에 대한 의견 차이로 당시 남편과 이혼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고난을 꿋꿋이 이겨낸 케이티 페리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가수 중 한 명이 됐다. 뮤즈이자 파트너인 배우 올랜도 블룸 사이에서 생긴 딸을 곧 출산하고 결혼도 한다. 가수이자 아내, 엄마로서 새로운 여정을 앞둔 셈이다.

케이티 페리는 팝 가수로서 최근 세계에 부는 K팝 열풍을 환영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K팝은 매우 중독성이 있어서 사람들이 왜 듣기를 원하는지 알겠다"며 "(미국에) 다른 문화가 들어와 안착하는 과정을 지켜보며 놀랍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케이티 페리와의 인터뷰를 일문일답식으로 정리한 것이다.

-- 화면을 통해서이긴 하지만 이렇게 만나게 돼 반갑다.

▲ 괜찮다. 우리 모두 한배를 타고 있지 않나. 모두 각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 같다. 2021년은 좀 더 나은 해가 될 거 같다.

-- 우선 아이를 갖고 결혼까지 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 인생의 새로운 단계에 접어드는 것에 대한 소회가 어떤가.

▲ 고맙다. 원래 여러 계획과 감정들이 많았다. 그러다 코로나19로 하루아침에 전 세계가 바뀌었다. 그래서 다시 백지로, 중심축으로 돌아가야 했다. 확실히 알고 있는 건 아이가 태어날 거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8월 14일에 음반이 발매된다는 것이다. 달력에 적힌 이 두 날짜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밖에 다른 모든 건 확실한 게 없다. 하루하루 살아내고 있다. 지금 우리는 터널 끝의 빛을 찾는 중인 것 같다.

-- 얼마 전 싱글 '데이지스'를 발매했다. 자신의 경험을 통해 곡을 쓰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 곡을 만들도록 이끈 경험은 무엇이었나.

▲ 신보 수록곡 중 공식적으로 처음 공개한 곡이다. 이 앨범을 통해서 하려는 이야기의 토대가 되는 노래다. 신보는 전체적으로 '회복'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리고 인내, 영감, 희망에 대해 말한다. 이 앨범 작업할 때 매우 절망적인 기분이었다. 어둠과 싸우던 중이었다. 그래서 (내가 아닌) 내 영혼이 곡을 쓰는 것 같았고 나를 점령한 채 대필을 하는 느낌이었다. "야 여기 영감(inspiration) 덩어리가 좀 있어" 하는 거 같았다.

'데이지스'는 누가 "꿈이 너무 크다"고 말한다 해도 꿈으로 향하는 길에서 항상 진실할 것을 담은 노래다. 내 인생에서도 안 된다고만 하던 사람들, 부정적인 의견들, 비웃고 어이없다는 듯 보던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다.

처음 노래를 시작했던 아홉 살 때 내가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에서 공연하고 이런저런 경험을 할 거라고 얘기하면, 사람들은 "그래, 꼬맹이야. 귀엽구나"라고 말했다. 근데 그런 일은 사람들에게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그래서 자신이 좇는 꿈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 당신이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일을 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은 무엇인가.

▲ (원동력이) 늘 있었던 건 아니다. 며칠, 아니 몇 주씩 침대에 누워있기만 할 때도 있었다. '당신을 죽이지 않는 것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라는 말 들어봤나? 결국에는 강하게 만들겠지만, 그 힘을 얻게 되기까지 가끔은 고통받기도 한다.

-- 그래서 이번 앨범에서 회복, 인내, 고집 등을 다룬 건가.

▲ 고집, 맞다. 정확하다. 그래서 나는 (이 앨범이) 인생의 힘들었던 시절에서 꺼내온 기록의 스냅 사진이라고 생각한다. 아주 힘들고 어려웠던 걸 매우 긍정적인 것으로 뒤바꿔놓은 거다. 2년 전만 해도 난 내가 살아있을지조차 몰랐다.

난 돈도 있고, 집도 있고, 멋진 연인이 있지만, 여전히 화나고 슬프고 우울하다. 당신이 누구든 마찬가지다. 억만장자든, 대통령이든, 비욘세이든. 우울과 불안은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 내가 이런 얘길 할 수 있다면, 다른 사람들도 말하길 두려워하지 않게 될 수 있다는 의미로 다가가길 바란다.

-- 다음 앨범인 정규 5집에 관해 소개 부탁한다.

▲ 많은 곡이 수록됐다. 작년에 각각의 단품 요리처럼 따로 노는 듯한 노래를 여러 곡 발매했는데, 그 곡들이 전부 앨범에 수록되지는 않을 거다. 새로운 정보와 내용이 많다. 어떤 면에서는 3집 '프리즘'(Prism) 같은 앨범인 것 같다. 75%는 프리즘, 25%는 2집 '틴에이지 드림'이라고 할 수 있다.

-- 곧 남편이 될 올랜도 블룸은 당신에게 음악적으로 어떤 영향을 주나.

▲ 그는 내 뮤즈다. 진실만 말한다는 점에서 훌륭한 연인이기도 하다. 올랜도는 사탕발림은 하지 않는다. 늘 내가 최고 상태일 수 있도록 자극을 주는데, 가끔 짜증이 나긴 한다(웃음). 마찰도 있지만, 그 마찰을 통해서 아름다운 무언가가 나온다. 이번 앨범의 곡 중에 그런 이야기를 다룬 노래들이 있다.

우린 한동안 헤어졌던 적이 있다. 모든 게 일 중심으로만 돌아가던 때라 그 시간을 지나오면서 정말 힘들었다. (지금까지의 시간은) 우리 두 사람에게 여정이었다. 우린 서로 안주하도록 두지 않는다. 늘 더 진화하고자 자극을 준다. 올랜도는 많은 면에서 진짜 부처님 같다.

-- 팝 아티스트로서, 엔터테이너로서 최종 목표는 무엇인가.

▲ 다양한 메시지를 담는 좋은 그릇과 빛이 되는 것일 것 같다. 내가 이 세상을 떠날 때, 많은 노래를 통해 많은 빛을 남기고 가는 것과 이 노래들이 저보다 더 오래 기억되는 거다. 그냥 더 밝은 세상을 만들고 떠나고 싶다.

--곧 태어날 딸에게 어떤 세상을 보여주고 싶나.

▲ 내가 교육받아온 것과는 다른 삶을 주고 싶다. 내가 어렸을 때 원했던 삶을 선물하는 것이 기대되고 설렌다. 내가 키우는 강아지에게 좀 과하게 옷을 입히기는 한다(웃음). 딸이 꾸미는 걸 좋아했으면 좋겠다. 이미 몇 벌 걸어놓고 준비해뒀다.

-- 이제 한국에 관해 이야기해보자. 인터뷰 초반에 한국을 매우 좋아한다고 했는데, 2년 전 내한 공연 때 첫인상이 어땠나.

▲ 코리안 비비큐 같은 음식이 너무 맛있었다. 한국 문화와 팬들도 너무 좋다. 서울 사람들, 젊은 사람들이 음악을 정말 좋아하더라. 서울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도시 중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 코로나19가 종식하면 내년에라도 꼭 갈 수 있으면 좋겠다.

-- 방탄소년단(BTS) 등이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주요 상을 타기도 했다. 미국 팝스타로서 최근 미국 팝 시장에서 불고 있는 K팝 열풍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K팝은 정말 중독성 있다. 귀에 계속 맴돈다. 사람들이 왜 계속 듣고 싶어 하는지 알겠더라. 다른 문화가 들어와 (미국에) 안착하는 과정을 지켜보며 놀랍다고 생각했다. 나는 우리가 모두 맞물려 가고, 하나의 세계가 되는 걸 좋게 보고 있다. 서로 섞이고 빛이 되는 거다.

개성 강한 문화와 본인의 생각이 확고한 사람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K팝의 유행을 환영한다. 바로 지금이 음악계에 있어 흥미로운 시기인 것 같다. K팝이 그에 일조하고 있다는 건 좋은 일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생 2막’ 케이티 페리 “힘들었던 시절, 스냅사진으로 꺼냈죠”
    • 입력 2020.06.03 (15:30)
    연합뉴스
‘인생 2막’ 케이티 페리 “힘들었던 시절, 스냅사진으로 꺼냈죠”
"정규 5집은 제 인생의 힘들었던 시절에서 꺼내온 기록의 스냅 사진 같은 앨범이라고 생각해요."

팝스타 케이티 페리(Katy Perry·36)에게 첫인사를 건네자 "서울을 너무 좋아한다. (2018년 내한 공연 차) 그곳에 갔을 때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는 답이 돌아왔다.

3년여만의 정규앨범 발매와 결혼, 출산을 앞둔 케이티 페리가 지난달 28일 연합뉴스와 영상으로 만났다. 지난달 15일 정규 5집 선공개곡 '데이지스'(Daisies)를 발매한 후 국내 언론과 가진 첫 인터뷰다.

그는 '데이지스'가 회복과 고집이라는 메시지를 채워 넣은 정규 5집의 토대가 되는 곡이라며 "이 앨범을 작업할 때 내 영혼이 나를 점령한 채 대신 음악을 쓰는 것 같았다"고 소개했다.

자작곡 '데이지스'(Daisies)에는 남들이 뭐라고 조롱하든 자신의 꿈을 좇으라는 당부와 위로를 담았다.

'네가 그걸 이뤄내기 전까지 제정신이 아니라는 소리를 계속 듣게 될 거야… / 그들은 내가 정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그들이 날 바꾸게 두진 않을 거야' 등 당찬 가사가 눈에 띄는 곡이다.

그는 인생에서 여러 굴곡을 겪었다. 처음으로 낸 CCM(복음성가) 앨범은 처참하게 실패했고, 팝 가수로 데뷔하기 위해 여러 레이블을 옮겨 다녀야 했다. 임신에 대한 의견 차이로 당시 남편과 이혼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고난을 꿋꿋이 이겨낸 케이티 페리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가수 중 한 명이 됐다. 뮤즈이자 파트너인 배우 올랜도 블룸 사이에서 생긴 딸을 곧 출산하고 결혼도 한다. 가수이자 아내, 엄마로서 새로운 여정을 앞둔 셈이다.

케이티 페리는 팝 가수로서 최근 세계에 부는 K팝 열풍을 환영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K팝은 매우 중독성이 있어서 사람들이 왜 듣기를 원하는지 알겠다"며 "(미국에) 다른 문화가 들어와 안착하는 과정을 지켜보며 놀랍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케이티 페리와의 인터뷰를 일문일답식으로 정리한 것이다.

-- 화면을 통해서이긴 하지만 이렇게 만나게 돼 반갑다.

▲ 괜찮다. 우리 모두 한배를 타고 있지 않나. 모두 각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 같다. 2021년은 좀 더 나은 해가 될 거 같다.

-- 우선 아이를 갖고 결혼까지 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 인생의 새로운 단계에 접어드는 것에 대한 소회가 어떤가.

▲ 고맙다. 원래 여러 계획과 감정들이 많았다. 그러다 코로나19로 하루아침에 전 세계가 바뀌었다. 그래서 다시 백지로, 중심축으로 돌아가야 했다. 확실히 알고 있는 건 아이가 태어날 거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8월 14일에 음반이 발매된다는 것이다. 달력에 적힌 이 두 날짜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밖에 다른 모든 건 확실한 게 없다. 하루하루 살아내고 있다. 지금 우리는 터널 끝의 빛을 찾는 중인 것 같다.

-- 얼마 전 싱글 '데이지스'를 발매했다. 자신의 경험을 통해 곡을 쓰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 곡을 만들도록 이끈 경험은 무엇이었나.

▲ 신보 수록곡 중 공식적으로 처음 공개한 곡이다. 이 앨범을 통해서 하려는 이야기의 토대가 되는 노래다. 신보는 전체적으로 '회복'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리고 인내, 영감, 희망에 대해 말한다. 이 앨범 작업할 때 매우 절망적인 기분이었다. 어둠과 싸우던 중이었다. 그래서 (내가 아닌) 내 영혼이 곡을 쓰는 것 같았고 나를 점령한 채 대필을 하는 느낌이었다. "야 여기 영감(inspiration) 덩어리가 좀 있어" 하는 거 같았다.

'데이지스'는 누가 "꿈이 너무 크다"고 말한다 해도 꿈으로 향하는 길에서 항상 진실할 것을 담은 노래다. 내 인생에서도 안 된다고만 하던 사람들, 부정적인 의견들, 비웃고 어이없다는 듯 보던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다.

처음 노래를 시작했던 아홉 살 때 내가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에서 공연하고 이런저런 경험을 할 거라고 얘기하면, 사람들은 "그래, 꼬맹이야. 귀엽구나"라고 말했다. 근데 그런 일은 사람들에게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그래서 자신이 좇는 꿈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 당신이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일을 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은 무엇인가.

▲ (원동력이) 늘 있었던 건 아니다. 며칠, 아니 몇 주씩 침대에 누워있기만 할 때도 있었다. '당신을 죽이지 않는 것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라는 말 들어봤나? 결국에는 강하게 만들겠지만, 그 힘을 얻게 되기까지 가끔은 고통받기도 한다.

-- 그래서 이번 앨범에서 회복, 인내, 고집 등을 다룬 건가.

▲ 고집, 맞다. 정확하다. 그래서 나는 (이 앨범이) 인생의 힘들었던 시절에서 꺼내온 기록의 스냅 사진이라고 생각한다. 아주 힘들고 어려웠던 걸 매우 긍정적인 것으로 뒤바꿔놓은 거다. 2년 전만 해도 난 내가 살아있을지조차 몰랐다.

난 돈도 있고, 집도 있고, 멋진 연인이 있지만, 여전히 화나고 슬프고 우울하다. 당신이 누구든 마찬가지다. 억만장자든, 대통령이든, 비욘세이든. 우울과 불안은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 내가 이런 얘길 할 수 있다면, 다른 사람들도 말하길 두려워하지 않게 될 수 있다는 의미로 다가가길 바란다.

-- 다음 앨범인 정규 5집에 관해 소개 부탁한다.

▲ 많은 곡이 수록됐다. 작년에 각각의 단품 요리처럼 따로 노는 듯한 노래를 여러 곡 발매했는데, 그 곡들이 전부 앨범에 수록되지는 않을 거다. 새로운 정보와 내용이 많다. 어떤 면에서는 3집 '프리즘'(Prism) 같은 앨범인 것 같다. 75%는 프리즘, 25%는 2집 '틴에이지 드림'이라고 할 수 있다.

-- 곧 남편이 될 올랜도 블룸은 당신에게 음악적으로 어떤 영향을 주나.

▲ 그는 내 뮤즈다. 진실만 말한다는 점에서 훌륭한 연인이기도 하다. 올랜도는 사탕발림은 하지 않는다. 늘 내가 최고 상태일 수 있도록 자극을 주는데, 가끔 짜증이 나긴 한다(웃음). 마찰도 있지만, 그 마찰을 통해서 아름다운 무언가가 나온다. 이번 앨범의 곡 중에 그런 이야기를 다룬 노래들이 있다.

우린 한동안 헤어졌던 적이 있다. 모든 게 일 중심으로만 돌아가던 때라 그 시간을 지나오면서 정말 힘들었다. (지금까지의 시간은) 우리 두 사람에게 여정이었다. 우린 서로 안주하도록 두지 않는다. 늘 더 진화하고자 자극을 준다. 올랜도는 많은 면에서 진짜 부처님 같다.

-- 팝 아티스트로서, 엔터테이너로서 최종 목표는 무엇인가.

▲ 다양한 메시지를 담는 좋은 그릇과 빛이 되는 것일 것 같다. 내가 이 세상을 떠날 때, 많은 노래를 통해 많은 빛을 남기고 가는 것과 이 노래들이 저보다 더 오래 기억되는 거다. 그냥 더 밝은 세상을 만들고 떠나고 싶다.

--곧 태어날 딸에게 어떤 세상을 보여주고 싶나.

▲ 내가 교육받아온 것과는 다른 삶을 주고 싶다. 내가 어렸을 때 원했던 삶을 선물하는 것이 기대되고 설렌다. 내가 키우는 강아지에게 좀 과하게 옷을 입히기는 한다(웃음). 딸이 꾸미는 걸 좋아했으면 좋겠다. 이미 몇 벌 걸어놓고 준비해뒀다.

-- 이제 한국에 관해 이야기해보자. 인터뷰 초반에 한국을 매우 좋아한다고 했는데, 2년 전 내한 공연 때 첫인상이 어땠나.

▲ 코리안 비비큐 같은 음식이 너무 맛있었다. 한국 문화와 팬들도 너무 좋다. 서울 사람들, 젊은 사람들이 음악을 정말 좋아하더라. 서울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도시 중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 코로나19가 종식하면 내년에라도 꼭 갈 수 있으면 좋겠다.

-- 방탄소년단(BTS) 등이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주요 상을 타기도 했다. 미국 팝스타로서 최근 미국 팝 시장에서 불고 있는 K팝 열풍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K팝은 정말 중독성 있다. 귀에 계속 맴돈다. 사람들이 왜 계속 듣고 싶어 하는지 알겠더라. 다른 문화가 들어와 (미국에) 안착하는 과정을 지켜보며 놀랍다고 생각했다. 나는 우리가 모두 맞물려 가고, 하나의 세계가 되는 걸 좋게 보고 있다. 서로 섞이고 빛이 되는 거다.

개성 강한 문화와 본인의 생각이 확고한 사람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K팝의 유행을 환영한다. 바로 지금이 음악계에 있어 흥미로운 시기인 것 같다. K팝이 그에 일조하고 있다는 건 좋은 일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