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21대 국회 ‘반쪽’ 개원할 듯…여야 협상 불발
입력 2020.06.05 (01:02) 수정 2020.06.05 (01:37) 정치
21대 국회가 오늘(5일) 개원합니다.

국회법상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오늘 선출해야 하는데, 여야가 원 구성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통합당이 불참한 채 '반쪽' 개원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어젯밤 만나 '원 구성'의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직 등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국회 문을 열겠다고 공언한 만큼 오전 10시에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본회의 직전에는 의원총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단독 개원에 반발하고 있는 통합당도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단독 개원 대응 전략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본회의 전까지 여야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21대 국회는 국회법에서 원 구성 기한을 명시한 이후, 여야 합의 없이 개원하는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늘 21대 국회 ‘반쪽’ 개원할 듯…여야 협상 불발
    • 입력 2020-06-05 01:02:22
    • 수정2020-06-05 01:37:29
    정치
21대 국회가 오늘(5일) 개원합니다.

국회법상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오늘 선출해야 하는데, 여야가 원 구성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통합당이 불참한 채 '반쪽' 개원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어젯밤 만나 '원 구성'의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직 등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국회 문을 열겠다고 공언한 만큼 오전 10시에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본회의 직전에는 의원총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단독 개원에 반발하고 있는 통합당도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단독 개원 대응 전략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본회의 전까지 여야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21대 국회는 국회법에서 원 구성 기한을 명시한 이후, 여야 합의 없이 개원하는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