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IA 천적’ 이영하-‘신 에이스’ 이민우, 화끈한 불금 맞대결
입력 2020.06.05 (07:32) 수정 2020.06.05 (07: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프로야구에는 NC 구창모를 비롯해 젊은 투수들의 부상이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데요,

오늘 두산과 기아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기아 천적 이영하와 시즌 초반 에이스로 떠오른 이민우가 선발 맞대결을 펼쳐 흥미롭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홈런 단독 선두 라모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기아 이민우.

직구처럼 날아오다 날카롭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에 좌우타자 모두 헛스윙 할 수밖에 없습니다.

타자의 허를 찌르는 슬라이더까지 위력을 발휘하며 매 경기 진화하고 있습니다.

평균자책점 3.23, 에이스 양현종을 넘어서는 초반 기세 속에 이민우는 두산을 상대로 시즌 4승에 도전합니다.

[이민우/KIA : "안 좋을 때는 힘으로만 승부해서 많이 얻어맞아서 실점 많았는데, 반대로 힘을 빼고 변화구 던지면서 최대한 맞춰 잡으려고 하다보니까 많이 좋은 것 같아요."]

이민우의 맞대결 상대는 두산의 차세대 에이스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국가대표 투수 이영하입니다.

150km 빠른 직구와 커터, 투 피치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시즌 초반 부진을 떨쳐내고 있습니다.

특히, 이영하는 지난해 기아를 상대로 26이닝동안 단 1실점하며 4승을 따내 기아의 천적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영하/두산 : "(이민우가) 최근에 잘 던지는 것도 알고 있고, 다 알고 있지만, 상대 투수가 누구건 간에 최대한 마운드에서 열심히 던지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연전 첫 시리즈에서 매 경기 화력쇼를 펼친 두산과 기아.

두 젊은 투수들이 이번에는 명품 투수전을 연출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한국방송은 기아와 두산의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제 2 텔레비전을 통해 생중계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KIA 천적’ 이영하-‘신 에이스’ 이민우, 화끈한 불금 맞대결
    • 입력 2020-06-05 07:35:13
    • 수정2020-06-05 07:40:09
    뉴스광장
[앵커]

최근 프로야구에는 NC 구창모를 비롯해 젊은 투수들의 부상이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데요,

오늘 두산과 기아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기아 천적 이영하와 시즌 초반 에이스로 떠오른 이민우가 선발 맞대결을 펼쳐 흥미롭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홈런 단독 선두 라모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기아 이민우.

직구처럼 날아오다 날카롭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에 좌우타자 모두 헛스윙 할 수밖에 없습니다.

타자의 허를 찌르는 슬라이더까지 위력을 발휘하며 매 경기 진화하고 있습니다.

평균자책점 3.23, 에이스 양현종을 넘어서는 초반 기세 속에 이민우는 두산을 상대로 시즌 4승에 도전합니다.

[이민우/KIA : "안 좋을 때는 힘으로만 승부해서 많이 얻어맞아서 실점 많았는데, 반대로 힘을 빼고 변화구 던지면서 최대한 맞춰 잡으려고 하다보니까 많이 좋은 것 같아요."]

이민우의 맞대결 상대는 두산의 차세대 에이스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국가대표 투수 이영하입니다.

150km 빠른 직구와 커터, 투 피치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시즌 초반 부진을 떨쳐내고 있습니다.

특히, 이영하는 지난해 기아를 상대로 26이닝동안 단 1실점하며 4승을 따내 기아의 천적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영하/두산 : "(이민우가) 최근에 잘 던지는 것도 알고 있고, 다 알고 있지만, 상대 투수가 누구건 간에 최대한 마운드에서 열심히 던지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연전 첫 시리즈에서 매 경기 화력쇼를 펼친 두산과 기아.

두 젊은 투수들이 이번에는 명품 투수전을 연출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한국방송은 기아와 두산의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제 2 텔레비전을 통해 생중계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