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첫 드론 순찰대 창설…신속·안전 구조 ‘기대’
입력 2020.06.05 (08:29) 수정 2020.06.05 (08:29)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양경찰 최초로 드론 순찰대가 군산에 선보였습니다. 

배보다 먼저 현장에 도착해 물에 빠진 사람을 수색하고 안전하게 구조하기 위해선데요. 

기대가 큽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난 신고가 접수되자, 수색 드론이 곧바로 바다로 향합니다.

바다에 빠져 허우적대는 사람을 확인하고, 위치와 영상을 대원들에게 전송합니다.

잠시 뒤, 도착한 구조 드론이 구명 튜브를 내려주고, 구조정이 접근해 물 위에 떠있는 사람을 구해냅니다.

구조 드론은 배보다 빠르게 조난 현장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요구조자는 드론이 내려준 튜브를 잡고 물 위에서 생존시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4킬로미터까지 날아갈 수 있고 방수 기능과 고성능 조명도 갖췄습니다.

특히 수색 드론은 연안의 낚시꾼이나 어민들에게 비상 상황이나 사고 예방 정보 등을 방송으로 신속하게 알릴 수 있습니다.

["추락자가 많이 발생하는 해역이니 구명조끼를 꼭 착용해주시고…."]

물 속에서 음파를 탐지하는 '소나'를 탑재한 수중 드론은 잠수가 가능해 해양 실종자를 수색할 수 있습니다.

[신철원/군산해경 스마트 해양 드론 순찰대장 : "더 넓은 범위를 수색할 수 있고요. 수색 정찰로 끝나는 게 아니고, 인명 구조 장치를 장착해서 사고가 있으면 바로 조치할 수 있는…."]

해양경찰 최초로 군산 해경에 창설된 스마트 드론 순찰대는 전문 교육을 받은 민간 대원 50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조성철/군산해양경찰서장 : "(드론은) 광활한 바다에서 해양 사고의 골든아워를 확보하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민간과 정부가 협력해 해양 안전의 기틀을 마련한…."]

첫발을 내디딘 드론 순찰대가 신속하고 안전한 해양 구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해경 첫 드론 순찰대 창설…신속·안전 구조 ‘기대’
    • 입력 2020-06-05 08:29:13
    • 수정2020-06-05 08:29:15
    뉴스광장(전주)
[앵커]

해양경찰 최초로 드론 순찰대가 군산에 선보였습니다. 

배보다 먼저 현장에 도착해 물에 빠진 사람을 수색하고 안전하게 구조하기 위해선데요. 

기대가 큽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난 신고가 접수되자, 수색 드론이 곧바로 바다로 향합니다.

바다에 빠져 허우적대는 사람을 확인하고, 위치와 영상을 대원들에게 전송합니다.

잠시 뒤, 도착한 구조 드론이 구명 튜브를 내려주고, 구조정이 접근해 물 위에 떠있는 사람을 구해냅니다.

구조 드론은 배보다 빠르게 조난 현장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요구조자는 드론이 내려준 튜브를 잡고 물 위에서 생존시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4킬로미터까지 날아갈 수 있고 방수 기능과 고성능 조명도 갖췄습니다.

특히 수색 드론은 연안의 낚시꾼이나 어민들에게 비상 상황이나 사고 예방 정보 등을 방송으로 신속하게 알릴 수 있습니다.

["추락자가 많이 발생하는 해역이니 구명조끼를 꼭 착용해주시고…."]

물 속에서 음파를 탐지하는 '소나'를 탑재한 수중 드론은 잠수가 가능해 해양 실종자를 수색할 수 있습니다.

[신철원/군산해경 스마트 해양 드론 순찰대장 : "더 넓은 범위를 수색할 수 있고요. 수색 정찰로 끝나는 게 아니고, 인명 구조 장치를 장착해서 사고가 있으면 바로 조치할 수 있는…."]

해양경찰 최초로 군산 해경에 창설된 스마트 드론 순찰대는 전문 교육을 받은 민간 대원 50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조성철/군산해양경찰서장 : "(드론은) 광활한 바다에서 해양 사고의 골든아워를 확보하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민간과 정부가 협력해 해양 안전의 기틀을 마련한…."]

첫발을 내디딘 드론 순찰대가 신속하고 안전한 해양 구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