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법무장관 “극좌파가 폭력시위 선동·가담한 증거 있다”
입력 2020.06.05 (09:02) 수정 2020.06.05 (09:57) 국제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백인 경찰의 비무장 흑인 살해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폭력으로 얼룩지도록 한 배후에 극좌세력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바 장관은 현지시각 4일 기자회견에서 "'안티파'(Antifa)와 다른 비슷한 극단주의 세력이 다채로운 신념을 지닌 관련자들과 함께 폭력행위를 선동하고 거기에 가담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안티파는 '안티 파시스트'(anti-fascist)의 줄임말입니다.

신나치, 파시즘, 백인우월주의 따위를 신봉하는 극우세력에 맞서는 극좌 무장단체나 급진적인 인종차별 반대주의자를 두루 말합니다.

우파 성향을 노출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서 폭력의 배후에 안티파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들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폭력을 기획한 혐의로 극우단체 회원 3명이 전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방 검찰에 입건되는 등 논란에 연루된 극우세력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 장관은 연방 치안 당국이 이번 시위에서 지금까지 폭력행위를 이유로 체포한 이들이 5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워싱턴DC에서 열린 시위에서 치안 인력 114명이 다쳤고 22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 장관은 과격시위의 다른 한편에서 외국 세력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왜곡된 정보를 유포하는 방식으로 시위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일부 외국 정부와 연계된 외국 해커들과 외국 단체들이 우리가 지금 처한 특별한 상황에 집중하고 있으며 할 수 있는 모든 방식으로 상황을 악화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미 법무장관 “극좌파가 폭력시위 선동·가담한 증거 있다”
    • 입력 2020-06-05 09:02:36
    • 수정2020-06-05 09:57:56
    국제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백인 경찰의 비무장 흑인 살해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폭력으로 얼룩지도록 한 배후에 극좌세력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바 장관은 현지시각 4일 기자회견에서 "'안티파'(Antifa)와 다른 비슷한 극단주의 세력이 다채로운 신념을 지닌 관련자들과 함께 폭력행위를 선동하고 거기에 가담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안티파는 '안티 파시스트'(anti-fascist)의 줄임말입니다.

신나치, 파시즘, 백인우월주의 따위를 신봉하는 극우세력에 맞서는 극좌 무장단체나 급진적인 인종차별 반대주의자를 두루 말합니다.

우파 성향을 노출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서 폭력의 배후에 안티파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들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폭력을 기획한 혐의로 극우단체 회원 3명이 전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방 검찰에 입건되는 등 논란에 연루된 극우세력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 장관은 연방 치안 당국이 이번 시위에서 지금까지 폭력행위를 이유로 체포한 이들이 5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워싱턴DC에서 열린 시위에서 치안 인력 114명이 다쳤고 22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 장관은 과격시위의 다른 한편에서 외국 세력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왜곡된 정보를 유포하는 방식으로 시위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일부 외국 정부와 연계된 외국 해커들과 외국 단체들이 우리가 지금 처한 특별한 상황에 집중하고 있으며 할 수 있는 모든 방식으로 상황을 악화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