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격노한 트럼프, 한때 국방장관 후임자 후보명단 요청
입력 2020.06.05 (09:16) 수정 2020.06.05 (10:5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사망' 시위 사태 진압을 위한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 대해 격노한 상태이며, 한때 '경질' 가능성까지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현지시각 4일 백악관이 에스퍼 장관의 발표에 무방비로 허를 찔렸다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특히 에스퍼 장관이 준비해온 발언을 그대로 읽었다는데 격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고를 읽었다는 것은 에스퍼 장관의 발언이 현장에서 말실수한 것이 아니라 '작심 발언'이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이 언론의 비위를 맞추려고 했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전날 브리핑 발언으로 큰 파문을 낳은 바 있습니다.

국방수장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항명'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를 내며 에스퍼 장관을 대체할 인사들의 명단을 요구하기까지 했다고 악시오스는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실제 경질로 이어질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습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에 대해 몹시 화가 나긴 했지만, 주변의 측근 참모들이 에스퍼 장관을 현시점에서 해임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을 해임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악시오스에 전했습니다.

이번 항명 파동으로 수면 위로 불거지긴 했지만 이미 몇달전부터 에스퍼 장관에 대한 백악관의 시선은 싸늘하게 얼어붙기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NN 방송은 이번 일이 있기 전부터 에스퍼 장관을 바라보는 백악관 내 정서는 서서히 뒤틀려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모두 에스퍼 장관이 군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에 완전히 전념하지 않는다고 여겨왔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난 몇달 동안 에스퍼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또는 그의 정책을 제대로 방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한다.

또한 군을 이끄는 에스퍼 장관의 능력에 대해서도 좋은 점수를 주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 격노한 트럼프, 한때 국방장관 후임자 후보명단 요청
    • 입력 2020-06-05 09:16:46
    • 수정2020-06-05 10:54:0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사망' 시위 사태 진압을 위한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 대해 격노한 상태이며, 한때 '경질' 가능성까지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현지시각 4일 백악관이 에스퍼 장관의 발표에 무방비로 허를 찔렸다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특히 에스퍼 장관이 준비해온 발언을 그대로 읽었다는데 격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고를 읽었다는 것은 에스퍼 장관의 발언이 현장에서 말실수한 것이 아니라 '작심 발언'이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이 언론의 비위를 맞추려고 했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전날 브리핑 발언으로 큰 파문을 낳은 바 있습니다.

국방수장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항명'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를 내며 에스퍼 장관을 대체할 인사들의 명단을 요구하기까지 했다고 악시오스는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실제 경질로 이어질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습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에 대해 몹시 화가 나긴 했지만, 주변의 측근 참모들이 에스퍼 장관을 현시점에서 해임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을 해임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악시오스에 전했습니다.

이번 항명 파동으로 수면 위로 불거지긴 했지만 이미 몇달전부터 에스퍼 장관에 대한 백악관의 시선은 싸늘하게 얼어붙기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NN 방송은 이번 일이 있기 전부터 에스퍼 장관을 바라보는 백악관 내 정서는 서서히 뒤틀려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모두 에스퍼 장관이 군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에 완전히 전념하지 않는다고 여겨왔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난 몇달 동안 에스퍼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또는 그의 정책을 제대로 방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한다.

또한 군을 이끄는 에스퍼 장관의 능력에 대해서도 좋은 점수를 주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