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범 “긴급복지제도 요건 완화, 연말까지 연장”
입력 2020.06.05 (09:34) 수정 2020.06.05 (09:56) 경제
정부가 실직이나 질병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저소득 가구에 생계비를 지원하는 긴급복지지원제도의 지원 요건을 완화하는 조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오늘(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안건으로 올라온 긴급복지지원제도 집행 현황과 관련해 지난 3월 재산 기준 등 지원 요건을 7월 말까지 완화한 데 이어 올해 말까지로 이 조치를 연장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원 규모도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긴급복지 지원은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3,655억 원 가운데 1,051억 원, 29%가량이 집행됐습니다.

1년 전 같은 시기와 비교했을 때 308억 원가량 늘어난 규모입니다.

김 차관은 특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급복지 지원을 확대한 3월 이후 하루평균 집행액이 8억7천만 원으로 이전보다 62%나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용범 차관은 "지금과 같은 시기에 긴급복지 지원제도가 저소득가구의 빈곤계층 추락을 방지하는 '생명의 매트리스' 역할을 한다"면서 이 제도를 몰라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취약계층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이와 함께 스타트업·벤처기업 자금지원 현황과 코로나19 주요 분야별 정책대응 추진현황 및 홍보 등을 안건으로 올려 논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용범 “긴급복지제도 요건 완화, 연말까지 연장”
    • 입력 2020-06-05 09:34:28
    • 수정2020-06-05 09:56:42
    경제
정부가 실직이나 질병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저소득 가구에 생계비를 지원하는 긴급복지지원제도의 지원 요건을 완화하는 조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오늘(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안건으로 올라온 긴급복지지원제도 집행 현황과 관련해 지난 3월 재산 기준 등 지원 요건을 7월 말까지 완화한 데 이어 올해 말까지로 이 조치를 연장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원 규모도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긴급복지 지원은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3,655억 원 가운데 1,051억 원, 29%가량이 집행됐습니다.

1년 전 같은 시기와 비교했을 때 308억 원가량 늘어난 규모입니다.

김 차관은 특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급복지 지원을 확대한 3월 이후 하루평균 집행액이 8억7천만 원으로 이전보다 62%나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용범 차관은 "지금과 같은 시기에 긴급복지 지원제도가 저소득가구의 빈곤계층 추락을 방지하는 '생명의 매트리스' 역할을 한다"면서 이 제도를 몰라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취약계층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이와 함께 스타트업·벤처기업 자금지원 현황과 코로나19 주요 분야별 정책대응 추진현황 및 홍보 등을 안건으로 올려 논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