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시위대와 경찰 충돌을 막은 ‘스쿠터 할머니’
입력 2020.06.05 (09:45) 수정 2020.06.05 (09:5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마이애미의 빈민가 부근에서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 지휘관과 할머니가 서로 껴안는 모습입니다.

충돌 위기가 이 할머니 덕분에 사랑으로 바뀐 겁니다

흑인 사망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진압 경찰과 충돌하려는 순간 스쿠터를 타고 갑자기 나타난 할머니는 순식간에 상황을 진정시켰습니다.

[로저/경찰 : "할머니는 시위대와 경찰을 향해 모두 어머니가 계시지 않느냐고 외치셨어요. 한쪽 편을 드는게 아니라 모두를 걱정하셨어요."]

경찰 생활 26년째인 로저씨에게 할머니의 중재는 처음 겪는 경험이었습니다.

[레니타/스쿠터 할머니 : "사랑이 이긴다는 것을 알려주는 기회였습니다."]

1년 반 전에 어머니를 잃은 경찰 로저가 어머니 생각에 할머니를 껴안았고 이를 지켜보던 시위대는 자진 해산했습니다.

험악한 상황을 정리한 할머니는 시위대가 사라진 현장을 스쿠터를 타고 유유히 떠났습니다.
  • 미국, 시위대와 경찰 충돌을 막은 ‘스쿠터 할머니’
    • 입력 2020-06-05 09:46:01
    • 수정2020-06-05 09:51:52
    930뉴스
마이애미의 빈민가 부근에서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 지휘관과 할머니가 서로 껴안는 모습입니다.

충돌 위기가 이 할머니 덕분에 사랑으로 바뀐 겁니다

흑인 사망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진압 경찰과 충돌하려는 순간 스쿠터를 타고 갑자기 나타난 할머니는 순식간에 상황을 진정시켰습니다.

[로저/경찰 : "할머니는 시위대와 경찰을 향해 모두 어머니가 계시지 않느냐고 외치셨어요. 한쪽 편을 드는게 아니라 모두를 걱정하셨어요."]

경찰 생활 26년째인 로저씨에게 할머니의 중재는 처음 겪는 경험이었습니다.

[레니타/스쿠터 할머니 : "사랑이 이긴다는 것을 알려주는 기회였습니다."]

1년 반 전에 어머니를 잃은 경찰 로저가 어머니 생각에 할머니를 껴안았고 이를 지켜보던 시위대는 자진 해산했습니다.

험악한 상황을 정리한 할머니는 시위대가 사라진 현장을 스쿠터를 타고 유유히 떠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