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슈농소 성, 세심한 안전 수칙 지키며 재개장
입력 2020.06.05 (09:49) 수정 2020.06.05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중서부 루아르 계곡에 자리한 슈농소 성.

르네상스 양식이 돋보이는 16세기의 고성인데요.

최근 이동제한이 풀린 후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사라지지 않은 만큼 안전을 위한 세심한 조처는 필숩니다.

방문객 모두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 가방 검사 등을 거칩니다.

성 내부에서는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고 한 방향의 관람 경로를 따라가야 하며 성내 방이나 부엌 같은 공간은 소수 인원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개월 만에 성 관리와 운영을 위해 재개장을 결정했지만 6월 한 달 동안은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다라스/슈농소 성 홍보 책임자 : "6월 한 달 동안은 방문객 수에 따라 관람 날짜와 시간, 관람 방식 등을 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주로 가족 단위인 방문객들은 고성 나들이를 오래 기다렸다는 반응인데요.

슈농소 성을 비롯해 프랑스 각지 문화유산 운영진들은 많은 내국인의 프랑스 문화유산 방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프랑스 슈농소 성, 세심한 안전 수칙 지키며 재개장
    • 입력 2020-06-05 09:49:19
    • 수정2020-06-05 09:58:57
    930뉴스
프랑스 중서부 루아르 계곡에 자리한 슈농소 성.

르네상스 양식이 돋보이는 16세기의 고성인데요.

최근 이동제한이 풀린 후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사라지지 않은 만큼 안전을 위한 세심한 조처는 필숩니다.

방문객 모두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 가방 검사 등을 거칩니다.

성 내부에서는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고 한 방향의 관람 경로를 따라가야 하며 성내 방이나 부엌 같은 공간은 소수 인원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개월 만에 성 관리와 운영을 위해 재개장을 결정했지만 6월 한 달 동안은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다라스/슈농소 성 홍보 책임자 : "6월 한 달 동안은 방문객 수에 따라 관람 날짜와 시간, 관람 방식 등을 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주로 가족 단위인 방문객들은 고성 나들이를 오래 기다렸다는 반응인데요.

슈농소 성을 비롯해 프랑스 각지 문화유산 운영진들은 많은 내국인의 프랑스 문화유산 방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