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도해수욕장 명물 ‘구름다리’ 18년 만에 부활
입력 2020.06.05 (10:51) 수정 2020.06.05 (11:02)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풍 셀마의 영향으로 파손돼 철거됐던 부산 서구 송도구름다리가 '송도용궁구름다리'라는 이름으로 복원돼 개통했습니다.

이 다리는 길이 127미터에 폭 2미터 규모로 암남공원과 동섬 상부를 연결합니다.

서구는 당분간 다리를 무료로 개방하지만 이후에는 성인 기준 2천 원의 이용료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송도구름다리는 해상다이빙대, 해상케이블카, 포장 유선 등과 함께 송도해수욕장의 4대 명물로 불렸습니다. 
  • 송도해수욕장 명물 ‘구름다리’ 18년 만에 부활
    • 입력 2020-06-05 10:51:02
    • 수정2020-06-05 11:02:50
    뉴스광장(부산)
태풍 셀마의 영향으로 파손돼 철거됐던 부산 서구 송도구름다리가 '송도용궁구름다리'라는 이름으로 복원돼 개통했습니다.

이 다리는 길이 127미터에 폭 2미터 규모로 암남공원과 동섬 상부를 연결합니다.

서구는 당분간 다리를 무료로 개방하지만 이후에는 성인 기준 2천 원의 이용료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송도구름다리는 해상다이빙대, 해상케이블카, 포장 유선 등과 함께 송도해수욕장의 4대 명물로 불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