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날씨] 코로나19 속 찾아온 ‘허리케인’ 시즌
입력 2020.06.05 (10:56) 수정 2020.06.0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인 미주에 허리케인 시즌까지 찾아왔습니다.

초반부터 위력을 과시하는 열대성 폭풍으로 중미에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멕시코 남동부를 덮친 열대성 폭풍 '크리스토발'은 최고 시속 65킬로미터의 바람을 동반한 채 계속해서 강한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미국 기상학자들은 올해 허리케인 활동이 평년보다 더 활발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음은 대륙 별 날씹니다.

오늘 서울은 낮 기온이 27도까지 올라 덥겠습니다.

내일은 31도로 더 더워지겠습니다.

방콕과 싱가포르에는 소나기가 쏟아지겠지만, 마닐라와 시드니는 맑겠습니다.

오늘 케이프타운에는 안개가 끼겠습니다.

모스크바와 로마는 비가 내리겠고, 토론토와 워싱턴에도 천둥, 번개가 치면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 [지구촌 날씨] 코로나19 속 찾아온 ‘허리케인’ 시즌
    • 입력 2020-06-05 10:57:24
    • 수정2020-06-05 11:04:36
    지구촌뉴스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인 미주에 허리케인 시즌까지 찾아왔습니다.

초반부터 위력을 과시하는 열대성 폭풍으로 중미에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멕시코 남동부를 덮친 열대성 폭풍 '크리스토발'은 최고 시속 65킬로미터의 바람을 동반한 채 계속해서 강한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미국 기상학자들은 올해 허리케인 활동이 평년보다 더 활발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음은 대륙 별 날씹니다.

오늘 서울은 낮 기온이 27도까지 올라 덥겠습니다.

내일은 31도로 더 더워지겠습니다.

방콕과 싱가포르에는 소나기가 쏟아지겠지만, 마닐라와 시드니는 맑겠습니다.

오늘 케이프타운에는 안개가 끼겠습니다.

모스크바와 로마는 비가 내리겠고, 토론토와 워싱턴에도 천둥, 번개가 치면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