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전북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발생
입력 2020.06.05 (11:22) 수정 2020.06.05 (13:29)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지역에서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올해 처음 발생해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임실에 사는 54살 남성이 최근 텃밭에서 일하다 발열과 설사, 두통 등의 증상으로 전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그제(3) 제3급 법정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야외 농작업을 할 때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 옷을 입고, 고열이나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 올해 전북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발생
    • 입력 2020-06-05 11:22:55
    • 수정2020-06-05 13:29:00
    930뉴스(전주)
전북지역에서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올해 처음 발생해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임실에 사는 54살 남성이 최근 텃밭에서 일하다 발열과 설사, 두통 등의 증상으로 전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그제(3) 제3급 법정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야외 농작업을 할 때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 옷을 입고, 고열이나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