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생활 속 거리두기’ 한달…‘코로나 블루’ 극복 심리 지원 확대
입력 2020.06.05 (12:08) 수정 2020.06.05 (15: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한 달을 맞아 정부가 그간 코로나19 확진자를 중심으로 진행해온 심리 지원을 일반 국민에게로 확대합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일반 국민의 우울증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현재 부처별로 이뤄지고 있는 대국민 심리지원을 연계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민간전문가의 심층 상담을 진행합니다.

또 정신건강의학과 진료 연계 체계도 구축합니다.

정부는 이같은 심리지원 강화 대책을 오는 8월부터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과 지자체 공무원 등 현장 대응 인력에 대해선 다음달부터 무료 숲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입니다 .

앞서 정부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을 상대로 통합심리지원단과 심리상담 핫라인 등을 운영하며 심리지원을 해왔습니다.

어제 개정 감염병예방법의 하위 법령이 공포된 가운데, 방역당국은 감염병 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도 발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의료기관 감염관리와 감염병 실태조사 주기를 3년에서 1년으로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에는 역학조사관을 임명하도록 하는 기준을 마련했습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주말을 앞두고, 수도권 주민들은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특히 종교시설에서는 최근 소모임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소모임을 연기하거나 비대면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알립니다]
리포트 원고에서 '인구 1만 명 이상'을 '인구 10만 명 이상'으로 수정합니다.
  • ‘생활 속 거리두기’ 한달…‘코로나 블루’ 극복 심리 지원 확대
    • 입력 2020-06-05 12:09:03
    • 수정2020-06-05 15:52:19
    뉴스 12
[앵커]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한 달을 맞아 정부가 그간 코로나19 확진자를 중심으로 진행해온 심리 지원을 일반 국민에게로 확대합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일반 국민의 우울증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현재 부처별로 이뤄지고 있는 대국민 심리지원을 연계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민간전문가의 심층 상담을 진행합니다.

또 정신건강의학과 진료 연계 체계도 구축합니다.

정부는 이같은 심리지원 강화 대책을 오는 8월부터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과 지자체 공무원 등 현장 대응 인력에 대해선 다음달부터 무료 숲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입니다 .

앞서 정부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을 상대로 통합심리지원단과 심리상담 핫라인 등을 운영하며 심리지원을 해왔습니다.

어제 개정 감염병예방법의 하위 법령이 공포된 가운데, 방역당국은 감염병 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도 발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의료기관 감염관리와 감염병 실태조사 주기를 3년에서 1년으로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에는 역학조사관을 임명하도록 하는 기준을 마련했습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주말을 앞두고, 수도권 주민들은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특히 종교시설에서는 최근 소모임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소모임을 연기하거나 비대면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알립니다]
리포트 원고에서 '인구 1만 명 이상'을 '인구 10만 명 이상'으로 수정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