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 프로축구 재개…제한적 관중 직관 허용
입력 2020.06.05 (13:28) 수정 2020.06.05 (13:59) 국제
코로나19 사태로 3월 중단된 베트남 프로축구 1부리그(V리그1)가 관중의 직관을 허용하며 재개됐습니다.

일간 타인니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각 5일 오후 5시 베트남 북부 하이퐁시에 있는 락짜이경기장에서 하이퐁FC와 호찌민FC 간의 경기로 V리그1이 다시 시작됩니다.

하이퐁시는 이날 3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에 2만명까지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6일부터 순차적으로 경기가 재개되는 하노이·호찌민시와 남딘·꽝남·응예안성 등에서도 관중석의 25∼50%까지 채울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당국은 입장하는 관중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기본 방역 조치를 할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베트남 프로축구 1·2부 리그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인 내셔널컵이 지난 5월 23일 베트남 북부 남딘성 티엔쯔엉 경기장에서 관중석의 절반까지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개막했습니다.

이날 경기가 현지에서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관중들의 직관을 허용한 첫 축구 경기였습니다.

한편 베트남 보건부는 최근 50일 연속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5일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베트남 프로축구 재개…제한적 관중 직관 허용
    • 입력 2020-06-05 13:28:25
    • 수정2020-06-05 13:59:00
    국제
코로나19 사태로 3월 중단된 베트남 프로축구 1부리그(V리그1)가 관중의 직관을 허용하며 재개됐습니다.

일간 타인니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각 5일 오후 5시 베트남 북부 하이퐁시에 있는 락짜이경기장에서 하이퐁FC와 호찌민FC 간의 경기로 V리그1이 다시 시작됩니다.

하이퐁시는 이날 3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에 2만명까지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6일부터 순차적으로 경기가 재개되는 하노이·호찌민시와 남딘·꽝남·응예안성 등에서도 관중석의 25∼50%까지 채울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당국은 입장하는 관중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기본 방역 조치를 할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베트남 프로축구 1·2부 리그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인 내셔널컵이 지난 5월 23일 베트남 북부 남딘성 티엔쯔엉 경기장에서 관중석의 절반까지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개막했습니다.

이날 경기가 현지에서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관중들의 직관을 허용한 첫 축구 경기였습니다.

한편 베트남 보건부는 최근 50일 연속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5일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