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경지 시장·군수협, 통일부에 대북전단 규제 촉구 건의
입력 2020.06.05 (13:39) 수정 2020.06.05 (13:58) 정치
경기도 김포 등 접경 지역 10개 지자체 시장과 군수들이 대북전단 살포 규제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통일부에 제출했습니다.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회장인 정하영 김포시장은 오늘(5일) 오전 통일부를 찾아 김연철 장관에게 '접경지역의 긴장을 조성할 수 있는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중단시켜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긴장 완화와 갈등 해소,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과 여망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라면서 "대북전단 살포행위가 근절되도록 강력한 조치를 마련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연철 장관은 정 시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평화와 경제를 지키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면서 전단살포 규제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접경지역 주민들뿐만 아니라 국민 다수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 아마 대부분 반대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와 함께 접경지역의 평화와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접경지 시장·군수협, 통일부에 대북전단 규제 촉구 건의
    • 입력 2020-06-05 13:39:08
    • 수정2020-06-05 13:58:15
    정치
경기도 김포 등 접경 지역 10개 지자체 시장과 군수들이 대북전단 살포 규제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통일부에 제출했습니다.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회장인 정하영 김포시장은 오늘(5일) 오전 통일부를 찾아 김연철 장관에게 '접경지역의 긴장을 조성할 수 있는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중단시켜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긴장 완화와 갈등 해소,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과 여망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라면서 "대북전단 살포행위가 근절되도록 강력한 조치를 마련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연철 장관은 정 시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평화와 경제를 지키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면서 전단살포 규제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접경지역 주민들뿐만 아니라 국민 다수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 아마 대부분 반대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와 함께 접경지역의 평화와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