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로 여름방학 1주 단축…학교 행사 대폭 축소
입력 2020.06.05 (13:46) 수정 2020.06.05 (13:46) 뉴스경남(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경남의 초중고 등교수업이 예년보다 석 달 가까이 미뤄지면서 여름방학을 1주일 정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일선 학교 교직원들이 학생 안전과 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학교 행사도 대폭 축소합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사태로 경남 초중고 등교수업이 시작된 것은 지난달 하순.

학사 일정이 예년보다 석 달 가까이 줄어들면서 여름방학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기존의 방학 기간은 보통 3주 정도로 학교장 재량으로 결정해왔지만, 이번 여름방학은 1주일 정도 단축할 계획입니다.

여름방학을 반납하고, 마스크를 쓴 채 수업을 강행해야 하는 교실의 냉방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박종훈/경상남도교육감 : "학사 일정에 대해 학교 자체로 판단하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때 여름방학은 대체로 1~2주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일선 학교 교직원의 업무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학생 안전과 수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학생 참여형 대규모 교육활동은 폐지하거나 축소했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 역점사업인 '경남교육박람회'와 '수업나눔축제' 등도 온라인 행사로 전환했습니다.

경남교육청과 지원청, 직속기관이 추진했던 513건의 행사성 사업 추진을 중단했습니다.

[박종훈/경상남도교육감 :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에서 이루어진 등교수업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더욱 과감하고 혁신적인 조치로 학교 업무 부담을 줄이겠습니다."]

이로 인해 절감되는 예산 330억 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해 코로나19 방역 활동 등에 예산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종 사업의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고 방역 활동과 학사 일정을 소화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 코로나19로 여름방학 1주 단축…학교 행사 대폭 축소
    • 입력 2020-06-05 13:46:52
    • 수정2020-06-05 13:46:56
    뉴스경남(창원)
[앵커]

코로나19로 경남의 초중고 등교수업이 예년보다 석 달 가까이 미뤄지면서 여름방학을 1주일 정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일선 학교 교직원들이 학생 안전과 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학교 행사도 대폭 축소합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사태로 경남 초중고 등교수업이 시작된 것은 지난달 하순.

학사 일정이 예년보다 석 달 가까이 줄어들면서 여름방학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기존의 방학 기간은 보통 3주 정도로 학교장 재량으로 결정해왔지만, 이번 여름방학은 1주일 정도 단축할 계획입니다.

여름방학을 반납하고, 마스크를 쓴 채 수업을 강행해야 하는 교실의 냉방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박종훈/경상남도교육감 : "학사 일정에 대해 학교 자체로 판단하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때 여름방학은 대체로 1~2주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일선 학교 교직원의 업무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학생 안전과 수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학생 참여형 대규모 교육활동은 폐지하거나 축소했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 역점사업인 '경남교육박람회'와 '수업나눔축제' 등도 온라인 행사로 전환했습니다.

경남교육청과 지원청, 직속기관이 추진했던 513건의 행사성 사업 추진을 중단했습니다.

[박종훈/경상남도교육감 :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에서 이루어진 등교수업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더욱 과감하고 혁신적인 조치로 학교 업무 부담을 줄이겠습니다."]

이로 인해 절감되는 예산 330억 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해 코로나19 방역 활동 등에 예산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종 사업의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고 방역 활동과 학사 일정을 소화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