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하나되지 못 해 국민께 죄송…코로나 극복엔 함께 하자”
입력 2020.06.05 (15:52) 수정 2020.06.05 (22:00) 정치
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통합당이 중도 퇴장한 상태로 열린 것에 대해, 정의당은 민주, 통합 양당에 대화와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오늘(5일) 브리핑에서 "첫 걸음부터 삐꺽된 국회가 20대 국회와 같이 파행을 반복하지는 않을지 국민의 우려가 크다"면서 "원내 모든 정당은 이를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 안고 적어도 코로나19 위기 앞에서는 한뜻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회가 한 뜻이 되려면 거대 양당의 결단이 필수조건"이라며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 원내 모든 정당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고, 통합당은 지금의 위기와 자당의 현실을 정확히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3차 추경, 전국민 고용보험제 도입 등은 당장 처리해야 할 일인데, 국회도 통합당도 시간이 없다"면서 "통합당이 지금과 같은 태도를 계속 고집한다면 국회의 시간은 국민의 절박함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정의당 “하나되지 못 해 국민께 죄송…코로나 극복엔 함께 하자”
    • 입력 2020-06-05 15:52:36
    • 수정2020-06-05 22:00:01
    정치
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통합당이 중도 퇴장한 상태로 열린 것에 대해, 정의당은 민주, 통합 양당에 대화와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오늘(5일) 브리핑에서 "첫 걸음부터 삐꺽된 국회가 20대 국회와 같이 파행을 반복하지는 않을지 국민의 우려가 크다"면서 "원내 모든 정당은 이를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 안고 적어도 코로나19 위기 앞에서는 한뜻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회가 한 뜻이 되려면 거대 양당의 결단이 필수조건"이라며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 원내 모든 정당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고, 통합당은 지금의 위기와 자당의 현실을 정확히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3차 추경, 전국민 고용보험제 도입 등은 당장 처리해야 할 일인데, 국회도 통합당도 시간이 없다"면서 "통합당이 지금과 같은 태도를 계속 고집한다면 국회의 시간은 국민의 절박함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