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 유족 제외했던 보훈처, 비판 일자 “7명 초청”
입력 2020.06.05 (17:35) 수정 2020.06.05 (20:03) 정치
국가보훈처가 올해 현충일 추념식에 제2연평해전 등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을 초청하지 않았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초청 대상에 포함시켰습니다.

보훈처는 오늘(5일) 오후 "현충일 추념식에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유가족과 생존자를 대표할 수 있는 7명이 참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현충일 추념식 초청자 명단에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과 생존자가 누락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대해 보훈처는 "현충일 추념식에는 해마다 만 명가량 참석해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초청 대상이 300여 명으로 크게 축소됐다" 면서 "각 보훈 단체에 자율적으로 추천하도록 했는데, 추천 명단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과 생존자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보훈처는 "해당 유가족과 생존장병을 지원하고 있는 해군본부가 오늘 초청을 건의해 와, 7명을 추가 초청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 유족 제외했던 보훈처, 비판 일자 “7명 초청”
    • 입력 2020-06-05 17:35:47
    • 수정2020-06-05 20:03:07
    정치
국가보훈처가 올해 현충일 추념식에 제2연평해전 등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을 초청하지 않았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초청 대상에 포함시켰습니다.

보훈처는 오늘(5일) 오후 "현충일 추념식에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유가족과 생존자를 대표할 수 있는 7명이 참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현충일 추념식 초청자 명단에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과 생존자가 누락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대해 보훈처는 "현충일 추념식에는 해마다 만 명가량 참석해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초청 대상이 300여 명으로 크게 축소됐다" 면서 "각 보훈 단체에 자율적으로 추천하도록 했는데, 추천 명단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과 생존자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보훈처는 "해당 유가족과 생존장병을 지원하고 있는 해군본부가 오늘 초청을 건의해 와, 7명을 추가 초청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