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릎으로 목 눌러 수갑’ 경찰 징계 권고
입력 2020.06.05 (19:59) 수정 2020.06.05 (19:59)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가인권위원회가 체포 과정에서 무릎으로 목을 눌러 수갑을 채운 대구 경찰관에 대해 징계를 권고했습니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대구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공사장 출입구에 차를 세운 A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A 씨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수갑을 채웠습니다.

인권위는 과도한 물리력을 행사해 수갑을 채운 것은 정당한 직무집행이라 보기 어렵다며 해당 경찰관을 징계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 ‘무릎으로 목 눌러 수갑’ 경찰 징계 권고
    • 입력 2020-06-05 19:59:11
    • 수정2020-06-05 19:59:13
    뉴스7(대구)
국가인권위원회가 체포 과정에서 무릎으로 목을 눌러 수갑을 채운 대구 경찰관에 대해 징계를 권고했습니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대구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공사장 출입구에 차를 세운 A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A 씨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수갑을 채웠습니다.

인권위는 과도한 물리력을 행사해 수갑을 채운 것은 정당한 직무집행이라 보기 어렵다며 해당 경찰관을 징계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