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지능 연구 한 곳에…‘AI 대학원·혁신파크’ 속도
입력 2020.06.05 (21:38) 수정 2020.06.06 (18:1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UNIST가 AI 즉 인공지능 연구와 관련 산업기반 조성을 총괄할 'AI 대학원과 혁신파크'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어떤 내용인 지 이현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UNIST가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AI 대학원'과 'AI 혁신파크' 조성이 핵심입니다.

우선 지난 4월 과학기술부로부터 'AI 대학원' 유치에 성공하면서 오는 9월 개원을 앞두고 신입생 선발과 교수 초빙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재용/UNIST 연구 부총장 : "우수한 퀄리티의 인력을 뽑으려는 생각입니다. 꼭 50명을 못 뽑아도 정말 우수한 퀄리티를 가진 학생들을 모집할 생각이고요."]

남구 두왕동 테크노산업단지에 들어설 'AI 혁신파크'에서는 구체적인 산학 협력 프로그램이 가동됩니다.

AI와 울산의 주력 산업을 연계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헬스케어  차세대 반도체  스마트 모빌리티 등 4개 분야별로 혁신성장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벌써부터 AI 혁신파크에는 국내 대기업 14곳, 중소기업 374곳, 벤처기업 18곳, 공공기관 10곳이 협업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져 광범위한 AI 기반 네트워크 구축이 조기에 가시화될 전망입니다.

[최영록/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 : "'인터원'이라는 자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했고요. 그것을 지금 7개 중소기업과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올해 초 AI산업 육성을 국가전략으로 제시하고 오는 2030년까지 최대 455조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울산은 그동안 AI 분야 연구개발 투자가 상대적으로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습니다.

AI 혁신 파크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커나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 인공지능 연구 한 곳에…‘AI 대학원·혁신파크’ 속도
    • 입력 2020-06-05 21:38:40
    • 수정2020-06-06 18:10:40
    뉴스9(울산)
[앵커]

UNIST가 AI 즉 인공지능 연구와 관련 산업기반 조성을 총괄할 'AI 대학원과 혁신파크'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어떤 내용인 지 이현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UNIST가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AI 대학원'과 'AI 혁신파크' 조성이 핵심입니다.

우선 지난 4월 과학기술부로부터 'AI 대학원' 유치에 성공하면서 오는 9월 개원을 앞두고 신입생 선발과 교수 초빙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재용/UNIST 연구 부총장 : "우수한 퀄리티의 인력을 뽑으려는 생각입니다. 꼭 50명을 못 뽑아도 정말 우수한 퀄리티를 가진 학생들을 모집할 생각이고요."]

남구 두왕동 테크노산업단지에 들어설 'AI 혁신파크'에서는 구체적인 산학 협력 프로그램이 가동됩니다.

AI와 울산의 주력 산업을 연계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헬스케어  차세대 반도체  스마트 모빌리티 등 4개 분야별로 혁신성장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벌써부터 AI 혁신파크에는 국내 대기업 14곳, 중소기업 374곳, 벤처기업 18곳, 공공기관 10곳이 협업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져 광범위한 AI 기반 네트워크 구축이 조기에 가시화될 전망입니다.

[최영록/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 : "'인터원'이라는 자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했고요. 그것을 지금 7개 중소기업과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올해 초 AI산업 육성을 국가전략으로 제시하고 오는 2030년까지 최대 455조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울산은 그동안 AI 분야 연구개발 투자가 상대적으로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습니다.

AI 혁신 파크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커나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