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청 공무원 ‘게임 일탈’ 파장…교육부 “실태 조사”
입력 2020.06.05 (21:40) 수정 2020.06.05 (22:13)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교육청 공무원이 일과 중에 공용 전산망으로 버젓이 게임을 즐겼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교육부가 실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충북교육청도 직원 보안 교육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국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육청 공용 PC를 집에 있는 개인 PC와 원격 연결해 일과 중에 상습적으로 게임을 즐긴 충주교육지원청 공무원 A 씨. 

게임 최고 등급, 속칭 '만렙'을 달성하기 위해, 유해 사이트가 차단된 행정망까지 뚫었다는 KBS 보도 이후, 8백 개가 넘는 인터넷 댓글이 달리는 등 비난이 쇄도했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교육부는 현장 실태 조사와 시스템 기술 검토에 나섰습니다. 

교육부는, 일과 중 공적 업무에 써야 할 원격 프로그램을 부적정하게 사용한 A 씨의 복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또, 문제가 된 충주 교육청 등을 현장 점검해, 행정 정보망의 기술적인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충북의 사태를 계기로 정보·보안 시스템 지침을 정비해, 전국 교육청에 전달하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김도영/교육부 교육정보학과 정보보호팀장 : "복무의 문제가 우선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고 있고요. 업무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기술적 조치를 어떻게 할 수 있는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충북교육청도 지역 전체 교육기관 교직원을 대상으로 정보 보안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해 전문가는 원격 접속 프로그램이 공적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정책 보완이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이동근/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사고분석단장 : "불가피하게 원격으로 붙는 것을 다 막을 수 없는 상황이면 원격 접속을 하는 목적에 맞는 지 승인을 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교육 현장에서도 원격 수업, 전자 결제 등 온라인 의존도가 급증한 가운데, 사이버 일탈을 차단할 공직 윤리 강화와 안전 시스템 확충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 교육청 공무원 ‘게임 일탈’ 파장…교육부 “실태 조사”
    • 입력 2020-06-05 21:40:37
    • 수정2020-06-05 22:13:38
    뉴스9(청주)
[앵커]

교육청 공무원이 일과 중에 공용 전산망으로 버젓이 게임을 즐겼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교육부가 실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충북교육청도 직원 보안 교육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국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육청 공용 PC를 집에 있는 개인 PC와 원격 연결해 일과 중에 상습적으로 게임을 즐긴 충주교육지원청 공무원 A 씨. 

게임 최고 등급, 속칭 '만렙'을 달성하기 위해, 유해 사이트가 차단된 행정망까지 뚫었다는 KBS 보도 이후, 8백 개가 넘는 인터넷 댓글이 달리는 등 비난이 쇄도했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교육부는 현장 실태 조사와 시스템 기술 검토에 나섰습니다. 

교육부는, 일과 중 공적 업무에 써야 할 원격 프로그램을 부적정하게 사용한 A 씨의 복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또, 문제가 된 충주 교육청 등을 현장 점검해, 행정 정보망의 기술적인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충북의 사태를 계기로 정보·보안 시스템 지침을 정비해, 전국 교육청에 전달하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김도영/교육부 교육정보학과 정보보호팀장 : "복무의 문제가 우선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고 있고요. 업무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기술적 조치를 어떻게 할 수 있는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충북교육청도 지역 전체 교육기관 교직원을 대상으로 정보 보안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해 전문가는 원격 접속 프로그램이 공적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정책 보완이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이동근/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사고분석단장 : "불가피하게 원격으로 붙는 것을 다 막을 수 없는 상황이면 원격 접속을 하는 목적에 맞는 지 승인을 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교육 현장에서도 원격 수업, 전자 결제 등 온라인 의존도가 급증한 가운데, 사이버 일탈을 차단할 공직 윤리 강화와 안전 시스템 확충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