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판 그린 뉴딜…신재생에너지 ‘물꼬’
입력 2020.06.05 (21:59) 수정 2020.06.05 (22:2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이른바 한국판 뉴딜 정책.

어제, 비대면 산업을 강화하는 디지털 분야를 짚어봤죠.

오늘은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그린 뉴딜' 정책을 살펴봅니다.

전라북도는 태양광과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다양한 녹색 산업을 키워나갈 계획입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빠르면 5년 내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단지가 들어설 새만금.

내후년쯤 1단계 발전 사업이 시작되면 전북 내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최대 50퍼센트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현숙/새만금개발청장 : "2022년에 1단계 발전 사업을 해야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번에 새로 발굴된 그린 뉴딜에 핵심 사업이 될 수도 있다고 저희는 보고 있는 거예요."]

여기에 신재생에너지 실증을 위한 연구 기반 시설도 들어섭니다.

사업비는 3백 60억 원 규모.

이 가운데 15퍼센트 정도인 57억 원이 정부의 3차 추경 예산안에 반영돼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친환경 녹색 산업으로 전환하자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과 전북이 준비해 온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맞아 떨어진 결과입니다.

[강승구/전라북도 기획조정실장 : "새만금과 서해안은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조성하기에 아주 좋은 여건입니다. 이러한 지역 여건을 최대한 활용해가지고..."]

이 밖에도 수상 태양광과 해상풍력 기반, 수소 충전 등 전북형 신재생에너지 연계 사업 5개, 9백 46억 원가량을 내년 국가 예산에 우선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전라북도는 그린 뉴딜 사업을 산업단지 설비 스마트화와 전기·수소차 보급 등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전북판 그린 뉴딜…신재생에너지 ‘물꼬’
    • 입력 2020-06-05 21:59:51
    • 수정2020-06-05 22:22:31
    뉴스9(전주)
[앵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이른바 한국판 뉴딜 정책.

어제, 비대면 산업을 강화하는 디지털 분야를 짚어봤죠.

오늘은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그린 뉴딜' 정책을 살펴봅니다.

전라북도는 태양광과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다양한 녹색 산업을 키워나갈 계획입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빠르면 5년 내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단지가 들어설 새만금.

내후년쯤 1단계 발전 사업이 시작되면 전북 내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최대 50퍼센트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현숙/새만금개발청장 : "2022년에 1단계 발전 사업을 해야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번에 새로 발굴된 그린 뉴딜에 핵심 사업이 될 수도 있다고 저희는 보고 있는 거예요."]

여기에 신재생에너지 실증을 위한 연구 기반 시설도 들어섭니다.

사업비는 3백 60억 원 규모.

이 가운데 15퍼센트 정도인 57억 원이 정부의 3차 추경 예산안에 반영돼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친환경 녹색 산업으로 전환하자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과 전북이 준비해 온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맞아 떨어진 결과입니다.

[강승구/전라북도 기획조정실장 : "새만금과 서해안은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조성하기에 아주 좋은 여건입니다. 이러한 지역 여건을 최대한 활용해가지고..."]

이 밖에도 수상 태양광과 해상풍력 기반, 수소 충전 등 전북형 신재생에너지 연계 사업 5개, 9백 46억 원가량을 내년 국가 예산에 우선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전라북도는 그린 뉴딜 사업을 산업단지 설비 스마트화와 전기·수소차 보급 등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