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석 국회의장 선출…“국민의 국회로”
입력 2020.06.05 (22:12) 수정 2020.06.05 (22:1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 출신 6선 의원인 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장으로 선출되면서 충청의 정치사를 새로 쓰게 됐습니다.

통합당의 보이콧 속에 선출된 박 의장은 "국민의 국회를 만들자"며 여·야에 협치를 당부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대 국회가 첫 본회의를 열고 대전 출신 6선인 박병석 의원을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습니다.

통합당의 불참 속에서 총 투표수 193표 가운데 191표를 얻어 입법부 수장이 됐습니다.

19대 강창희 의장에 이어 두 번째 대전 출신 국회의장입니다.

박 의장은 취임사에서 코로나19라는 국난 극복을 위해 당론보다 국익을 생각해달라며 여·야에 대화와 타협을 촉구했습니다.

[박병석/국회의장 : "국민의 국회를 만들어갑시다.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국민의 내일을 여는 국회로 담대히 나아갑시다."]

여당 몫의 부의장에는 공주가 고향인 4선의 김상희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부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김상희/국회부의장 : "성 평등 사회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는 최초의 여성 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당 몫으로는 공주·부여·청양의 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이 표결에 불참하면서 선출이 미뤄졌습니다.

국회의장 선출로 여·야가 대립 중이던 상임위 구성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법사위원장에 대전 서구을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 보령·서천 통합당 김태흠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21대 국회에서 부쩍 늘어난 충청권 중진 의원들의 역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박병석 국회의장 선출…“국민의 국회로”
    • 입력 2020-06-05 22:12:03
    • 수정2020-06-05 22:17:21
    뉴스9(대전)
[앵커]

대전 출신 6선 의원인 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장으로 선출되면서 충청의 정치사를 새로 쓰게 됐습니다.

통합당의 보이콧 속에 선출된 박 의장은 "국민의 국회를 만들자"며 여·야에 협치를 당부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대 국회가 첫 본회의를 열고 대전 출신 6선인 박병석 의원을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습니다.

통합당의 불참 속에서 총 투표수 193표 가운데 191표를 얻어 입법부 수장이 됐습니다.

19대 강창희 의장에 이어 두 번째 대전 출신 국회의장입니다.

박 의장은 취임사에서 코로나19라는 국난 극복을 위해 당론보다 국익을 생각해달라며 여·야에 대화와 타협을 촉구했습니다.

[박병석/국회의장 : "국민의 국회를 만들어갑시다.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국민의 내일을 여는 국회로 담대히 나아갑시다."]

여당 몫의 부의장에는 공주가 고향인 4선의 김상희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부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김상희/국회부의장 : "성 평등 사회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는 최초의 여성 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당 몫으로는 공주·부여·청양의 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이 표결에 불참하면서 선출이 미뤄졌습니다.

국회의장 선출로 여·야가 대립 중이던 상임위 구성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법사위원장에 대전 서구을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 보령·서천 통합당 김태흠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21대 국회에서 부쩍 늘어난 충청권 중진 의원들의 역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