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문 대통령 퇴임 후 양산 평산마을 거주…터 매입”
입력 2020.06.05 (22:16) 수정 2020.06.05 (22:16)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사저 터로, 하북면 지산리의 5개 필지, 2천 6백여 제곱미터를 10억 6천여만 원에 매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기존 사저는 양산시 매곡동에 있지만, 경호처에서 이 인근에는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판단해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역은 행정구역상 경남이지만 부산, 울산과도 인접해 있으며, 대한민국 3대 사찰인 통도사와 가까운 곳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 청와대 “문 대통령 퇴임 후 양산 평산마을 거주…터 매입”
    • 입력 2020-06-05 22:16:47
    • 수정2020-06-05 22:16:49
    뉴스9(부산)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사저 터로, 하북면 지산리의 5개 필지, 2천 6백여 제곱미터를 10억 6천여만 원에 매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기존 사저는 양산시 매곡동에 있지만, 경호처에서 이 인근에는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판단해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역은 행정구역상 경남이지만 부산, 울산과도 인접해 있으며, 대한민국 3대 사찰인 통도사와 가까운 곳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