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문판매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충남서도 2명 나와
입력 2020.06.05 (22:24) 수정 2020.06.05 (22:2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의 한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른 가운데, 천안과 아산에서도 각 1명 씩 관련 확진자 2명이 나왔습니다.

확진자들은 해당 업체를 직접 방문했거나, 관련 확진자인 가족과 접촉했다가 감염됐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수십 명.

천안과 아산에서도 확진자 2명이 나왔습니다.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달 30일 이후 닷새 만입니다.

확진자는 62살 A 씨와 41살 B 씨로, A 씨는 지난달 30일 해당 방문업체에 갔었습니다.

이후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자 A 씨도 검사를 받았고 확진됐습니다.

A씨가 방문했던 천안 입장면 행정복지센터는 오늘 하루 폐쇄됐습니다.

가족을 포함해 A 씨와 접촉한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른 확진자인 B 씨는 방문업체 관련 확진자인 어머니와 만났다가 감염됐습니다.

특히, B 씨의 남편은 천안 아산지역 대형병원 의료진이어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었지만 다행히 음성 판정받았습니다.

B 씨의 2살 아들도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천안, 아산 어린이집 전체가 예방적 차원에서 14일까지 휴원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방문업체를 방문한 천안·아산 시민은 모두 13명, 확진자를 제외한 1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방문판매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충남서도 2명 나와
    • 입력 2020-06-05 22:24:28
    • 수정2020-06-05 22:24:32
    뉴스9(대전)
[앵커]

서울의 한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른 가운데, 천안과 아산에서도 각 1명 씩 관련 확진자 2명이 나왔습니다.

확진자들은 해당 업체를 직접 방문했거나, 관련 확진자인 가족과 접촉했다가 감염됐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수십 명.

천안과 아산에서도 확진자 2명이 나왔습니다.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달 30일 이후 닷새 만입니다.

확진자는 62살 A 씨와 41살 B 씨로, A 씨는 지난달 30일 해당 방문업체에 갔었습니다.

이후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자 A 씨도 검사를 받았고 확진됐습니다.

A씨가 방문했던 천안 입장면 행정복지센터는 오늘 하루 폐쇄됐습니다.

가족을 포함해 A 씨와 접촉한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른 확진자인 B 씨는 방문업체 관련 확진자인 어머니와 만났다가 감염됐습니다.

특히, B 씨의 남편은 천안 아산지역 대형병원 의료진이어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었지만 다행히 음성 판정받았습니다.

B 씨의 2살 아들도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천안, 아산 어린이집 전체가 예방적 차원에서 14일까지 휴원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방문업체를 방문한 천안·아산 시민은 모두 13명, 확진자를 제외한 1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