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충남 딸기 수출 지난해 ‘절반’ 감소
입력 2020.06.05 (22:25) 수정 2020.06.05 (22:2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충남의 딸기 수출 실적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4월 말 기준 충남의 딸기 수출은 83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4% 줄었고, 수출액 기준으로는 112만 달러로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충청남도는 짓무름이 적고 유통기한이 긴 딸기 품종을 도입해 딸기 수출 재활성화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 올해 충남 딸기 수출 지난해 ‘절반’ 감소
    • 입력 2020-06-05 22:25:14
    • 수정2020-06-05 22:25:16
    뉴스9(대전)
올해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충남의 딸기 수출 실적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머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4월 말 기준 충남의 딸기 수출은 83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4% 줄었고, 수출액 기준으로는 112만 달러로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충청남도는 짓무름이 적고 유통기한이 긴 딸기 품종을 도입해 딸기 수출 재활성화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