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청와대 특감반원 “유재수 더 감찰했어야”…조국 “강제수사권한 없다”
입력 2020.06.06 (07:24) 수정 2020.06.06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무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공판이 어제 열렸습니다.

조 전 장관은 특감반에 강제 수사 권한이 없어 추가 감찰이 어려웠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은 감찰이 계속돼야 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재수 전 부시장이 뇌물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뒤 열린 조 전 장관의 두 번째 공판기일.

조 전 장관은 피고인의 목소리도 반영해달라는 말과 함께 혐의를 적극 부인했습니다.

[조국/전 법무부 장관 : "대통령 비서실 소속 특별감찰반은 경찰도 검찰도 아닙니다. 체포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에 관한 권한이 없습니다."]

그러면서 감찰 대상자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 감찰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유 전 부시장이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 등 감찰을 거부해 추가 감찰이 어려웠다는 겁니다.

하지만 어제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 청와대 특감반 데스크 김 모 사무관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를 더 감찰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전 부시장의 첩보가 매우 중대했고 신빙성이 높았다고 증언했습니다.

김 사무관은 감찰 중단 이후 유 전 부시장이 소위 백이 좋은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당사자는 병가를 내고 사라진 사이에 위에서 그만 하라고 하니 어이가 없었다는 말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특감반원에게 수사권 등은 없고, 비리 첩보 수집과 확인만 할 수 있지 않느냐"는 변호인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어제 재판에선 검찰이 기소 당시 적용하지 않았던 직무유기 혐의를 갑자기 적용하려 한다고 변호인 측이 반발하면서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전 청와대 특감반원 “유재수 더 감찰했어야”…조국 “강제수사권한 없다”
    • 입력 2020-06-06 07:26:24
    • 수정2020-06-06 08:02:26
    뉴스광장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무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공판이 어제 열렸습니다.

조 전 장관은 특감반에 강제 수사 권한이 없어 추가 감찰이 어려웠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은 감찰이 계속돼야 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재수 전 부시장이 뇌물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뒤 열린 조 전 장관의 두 번째 공판기일.

조 전 장관은 피고인의 목소리도 반영해달라는 말과 함께 혐의를 적극 부인했습니다.

[조국/전 법무부 장관 : "대통령 비서실 소속 특별감찰반은 경찰도 검찰도 아닙니다. 체포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에 관한 권한이 없습니다."]

그러면서 감찰 대상자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 감찰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유 전 부시장이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 등 감찰을 거부해 추가 감찰이 어려웠다는 겁니다.

하지만 어제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 청와대 특감반 데스크 김 모 사무관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를 더 감찰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전 부시장의 첩보가 매우 중대했고 신빙성이 높았다고 증언했습니다.

김 사무관은 감찰 중단 이후 유 전 부시장이 소위 백이 좋은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당사자는 병가를 내고 사라진 사이에 위에서 그만 하라고 하니 어이가 없었다는 말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특감반원에게 수사권 등은 없고, 비리 첩보 수집과 확인만 할 수 있지 않느냐"는 변호인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어제 재판에선 검찰이 기소 당시 적용하지 않았던 직무유기 혐의를 갑자기 적용하려 한다고 변호인 측이 반발하면서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