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여배우 후원’ 주장 유튜버 기소의견 검찰 송치
입력 2020.06.06 (16:56) 수정 2020.06.06 (17:01) 사회
지난해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3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국 전 장관이 해당 여배우를 도왔다고 주장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허위 사실로 인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김 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수사 끝에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고가의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씨 등 3명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국, 여배우 후원’ 주장 유튜버 기소의견 검찰 송치
    • 입력 2020-06-06 16:56:47
    • 수정2020-06-06 17:01:18
    사회
지난해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3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국 전 장관이 해당 여배우를 도왔다고 주장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허위 사실로 인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김 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수사 끝에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고가의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씨 등 3명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