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 새 무더위 주춤…‘여유 만끽’
입력 2020.06.06 (21:27) 수정 2020.06.07 (18:0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0도에 육박하는 무더위로 한 주 동안 힘들고 지치셨을 텐데요.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떨어진 데다 바람까지 불어 시원한 날씨를 보였습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도심 곳곳에는 지친 마음을 달래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알록달록 장미꽃이 활짝 폈습니다.

꽃을 배경으로 예쁜 사진도 남기고, 이리저리 꽃을 살펴보며 아름다움에 흠뻑 취해봅니다.

장미의 향기에 취해 코로나19로 취소된 장미 축제의 아쉬움을 달래 봅니다.

[윤순희/남구 무거동 : "여기 공원에는 몇 달 만에 나왔어요. 오랜만에 나오니까 꽃도 예쁘게 폈고 좋네요."]

무더위에 지칠 대로 지친 시민들은 잠깐 찾아온 시원한 날씨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확 트인 야외 공간이지만, 많은 사람이 몰리는 만큼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이경우/중구 반구동 : "많이 더웠지요. 그래서 오늘 아침에 구름도 많이 끼고 시원해서 오늘 나와서 이렇게 있으니까 좋네요."]

오늘 울산은 낮 최고 기온이 23.7도로 어제보다 5도가량 떨어지며 무더위가 주춤했습니다.

다음 주 다시 기온이 오르기는 하겠지만, 비 소식이 예보돼 큰 더위는 없을 전망입니다.

[이봉규/부산지방기상청 예보관 : "다음 주 화요일 정도까지는 평년하고 비슷한 기온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요.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면서 평년보다 조금 낮은 수준의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유례없이 힘든 여름일 거라는 전망 속에서도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코로나19와 여름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주말 새 무더위 주춤…‘여유 만끽’
    • 입력 2020-06-06 21:27:00
    • 수정2020-06-07 18:04:45
    뉴스9(울산)
[앵커]

30도에 육박하는 무더위로 한 주 동안 힘들고 지치셨을 텐데요.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떨어진 데다 바람까지 불어 시원한 날씨를 보였습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도심 곳곳에는 지친 마음을 달래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알록달록 장미꽃이 활짝 폈습니다.

꽃을 배경으로 예쁜 사진도 남기고, 이리저리 꽃을 살펴보며 아름다움에 흠뻑 취해봅니다.

장미의 향기에 취해 코로나19로 취소된 장미 축제의 아쉬움을 달래 봅니다.

[윤순희/남구 무거동 : "여기 공원에는 몇 달 만에 나왔어요. 오랜만에 나오니까 꽃도 예쁘게 폈고 좋네요."]

무더위에 지칠 대로 지친 시민들은 잠깐 찾아온 시원한 날씨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확 트인 야외 공간이지만, 많은 사람이 몰리는 만큼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이경우/중구 반구동 : "많이 더웠지요. 그래서 오늘 아침에 구름도 많이 끼고 시원해서 오늘 나와서 이렇게 있으니까 좋네요."]

오늘 울산은 낮 최고 기온이 23.7도로 어제보다 5도가량 떨어지며 무더위가 주춤했습니다.

다음 주 다시 기온이 오르기는 하겠지만, 비 소식이 예보돼 큰 더위는 없을 전망입니다.

[이봉규/부산지방기상청 예보관 : "다음 주 화요일 정도까지는 평년하고 비슷한 기온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요.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면서 평년보다 조금 낮은 수준의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유례없이 힘든 여름일 거라는 전망 속에서도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코로나19와 여름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