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경 통 큰 연봉 양보…11년 만에 복귀
입력 2020.06.06 (21:33) 수정 2020.06.06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배구 여제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합니다.

김연경은 팀 동료들을 위해 연봉을 양보해 1년간 3억 5천만 원에 흥국생명과 계약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연경이 11년 만에 친정팀 흥국생명의 핑크색 유니폼을 입습니다.

오늘 흥국생명과 만난 김연경은 협상 1시간 만에 1년, 3억 5천만 원 조건에 일사천리로 계약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최대 연봉 6억 5천만 원을 다 줄 수 있다고 했지만, 김연경이 동료들을 위해 양보하고 싶다며 스스로 3억 원 줄인 금액에 계약을 마쳤습니다.

김연경의 연봉은 이재영과 이다영에 이은 팀 내 3위입니다.

[이영하/흥국생명 사무국장 : "연봉은 김연경 선수가 국내 선수를 위해 최대한 배려하고 양보하는 통 큰 결정을 통해 결정됐습니다."]

터키 리그에서 약 20억 원의 연봉을 받았던 김연경으로선 파격적인 선택입니다.

김연경 측은 해외 리그 일정이 불투명한 데다, 올림픽 준비를 하기에 한국이 최상의 조건이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김연경은 "한국 팬들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면서 "응원해준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이제 여자 프로배구 사상 최강의 전력을 구축했습니다.

이재영과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에 배구 여제 김연경까지 꿈의 조합이 완성됐습니다.

김연경은 다음 주 입단 기자회견을 열고 복귀 소감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김연경 통 큰 연봉 양보…11년 만에 복귀
    • 입력 2020-06-06 21:34:39
    • 수정2020-06-06 21:37:59
    뉴스 9
[앵커]

배구 여제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합니다.

김연경은 팀 동료들을 위해 연봉을 양보해 1년간 3억 5천만 원에 흥국생명과 계약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연경이 11년 만에 친정팀 흥국생명의 핑크색 유니폼을 입습니다.

오늘 흥국생명과 만난 김연경은 협상 1시간 만에 1년, 3억 5천만 원 조건에 일사천리로 계약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최대 연봉 6억 5천만 원을 다 줄 수 있다고 했지만, 김연경이 동료들을 위해 양보하고 싶다며 스스로 3억 원 줄인 금액에 계약을 마쳤습니다.

김연경의 연봉은 이재영과 이다영에 이은 팀 내 3위입니다.

[이영하/흥국생명 사무국장 : "연봉은 김연경 선수가 국내 선수를 위해 최대한 배려하고 양보하는 통 큰 결정을 통해 결정됐습니다."]

터키 리그에서 약 20억 원의 연봉을 받았던 김연경으로선 파격적인 선택입니다.

김연경 측은 해외 리그 일정이 불투명한 데다, 올림픽 준비를 하기에 한국이 최상의 조건이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김연경은 "한국 팬들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면서 "응원해준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이제 여자 프로배구 사상 최강의 전력을 구축했습니다.

이재영과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에 배구 여제 김연경까지 꿈의 조합이 완성됐습니다.

김연경은 다음 주 입단 기자회견을 열고 복귀 소감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