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하천 물로 최고층 빌딩 열도 식힌다…도심 열섬현상도 줄여
입력 2020.06.06 (22:02) 수정 2020.06.07 (16:0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상 123층, 높이 555미터의 국내 최고층 건물입니다.

하루 유동인구만 16만 명 정도, 호텔과 레지던스까지 있어 하루종일 냉·난방이 필요합니다.

냉·난방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볼 수 있는 설비실입니다.

물이 지나가는 배관이 빽빽히 들어차 있습니다.

하루 5만 톤의 한강물이 이곳을 거칩니다.

요즘처럼 더운 날엔, 상대적으로 시원한 한강물을 끌어와 건물 안의 따뜻한 물과 열만 교환한 뒤 그대로 다시 방출합니다.

한강물 덕에 시원해진 내부 물은 배관을 따라 돌면서 건물 열기를 식힙니다.

겨울엔 반대로 상대적으로 덜 차가운 한강물이 들어와 내부에 열을 전해주는 원리입니다.

건물 냉·난방의 30%는 이같은 수열로 충당합니다.

연간 에너지 비용만 7억 원을 아낄 수 있습니다.

화석연료 사용이 줄어든 만큼 온실가스도 덜 발생합니다.

게다가 더운 열기를 뿜는 냉각탑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 도심 열섬현상 해소에도 도움이 됩니다.

수열에너지는 최근 정부의 그린뉴딜 핵심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공공기관은 물론이고, 새롭게 조성되는 산업단지에도 수열에너지가 도입될 계획입니다.

지금은 설비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는데 수요가 늘어 국산화가 이뤄지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자막뉴스] 하천 물로 최고층 빌딩 열도 식힌다…도심 열섬현상도 줄여
    • 입력 2020-06-06 22:02:08
    • 수정2020-06-07 16:05:49
    자막뉴스
지상 123층, 높이 555미터의 국내 최고층 건물입니다.

하루 유동인구만 16만 명 정도, 호텔과 레지던스까지 있어 하루종일 냉·난방이 필요합니다.

냉·난방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볼 수 있는 설비실입니다.

물이 지나가는 배관이 빽빽히 들어차 있습니다.

하루 5만 톤의 한강물이 이곳을 거칩니다.

요즘처럼 더운 날엔, 상대적으로 시원한 한강물을 끌어와 건물 안의 따뜻한 물과 열만 교환한 뒤 그대로 다시 방출합니다.

한강물 덕에 시원해진 내부 물은 배관을 따라 돌면서 건물 열기를 식힙니다.

겨울엔 반대로 상대적으로 덜 차가운 한강물이 들어와 내부에 열을 전해주는 원리입니다.

건물 냉·난방의 30%는 이같은 수열로 충당합니다.

연간 에너지 비용만 7억 원을 아낄 수 있습니다.

화석연료 사용이 줄어든 만큼 온실가스도 덜 발생합니다.

게다가 더운 열기를 뿜는 냉각탑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 도심 열섬현상 해소에도 도움이 됩니다.

수열에너지는 최근 정부의 그린뉴딜 핵심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공공기관은 물론이고, 새롭게 조성되는 산업단지에도 수열에너지가 도입될 계획입니다.

지금은 설비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는데 수요가 늘어 국산화가 이뤄지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