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천 폐기물 공장 불…9천여만 원 피해
입력 2020.06.06 (22:18)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6일) 오전 4시 반쯤 영천시 채신동의 한 폐기물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건물 한 동과 부직포 원료 백 톤 등이 타 소방서 추산 9천8백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건물 내부에 화염이 치솟았다'는 공장 직원의 신고를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 영천 폐기물 공장 불…9천여만 원 피해
    • 입력 2020-06-06 22:18:28
    뉴스9(대구)
오늘(6일) 오전 4시 반쯤 영천시 채신동의 한 폐기물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건물 한 동과 부직포 원료 백 톤 등이 타 소방서 추산 9천8백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건물 내부에 화염이 치솟았다'는 공장 직원의 신고를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