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학 축제도 비대면…“온라인으로 보고 즐긴다”
입력 2020.06.16 (06:53) 수정 2020.06.16 (08: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축제나 행사들이 연달아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가운데, 온라인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행사를 진행하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전통이 오래된 대학 응원 축제도 화상으로 진행됐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학 노천극장, 두 대학교가 공동 개최한 합동 응원 행사가 한창인데 원래라면 가득 찼을 극장이 텅 비었습니다.

온라인으로 행사를 생중계해 비대면으로 진행했기 때문입니다.

[이수형/고려대 응원단장 : "앞선 행사들이 연기 취소되면서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영상으로라도 만나볼 수 있게 돼서 너무 다행이고…"]

두 학교는 50년 넘게 응원행사를 진행해 왔는데요.

이렇게 학생들 없이 진행한 건 처음입니다.

대신 학생들은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응원을 함께했습니다.

각자 있는 곳은 다르지만 같은 색깔 옷을 맞춰 입거나 춤을 추며 마음을 나눴습니다.

이날 3천 4백여 명이 유튜브 등으로 행사를 시청했습니다.

[김민재/온라인 행사 참여 학생 : "랜선으로 보는데도 응원하는 모습을 직접 보니까 뜨거운 열기가 잘 전해지는 것 같아서 너무 재밌었습니다."]

비슷한 시도는 이미 공연계에서 활발합니다.

성남시립교향악단도 실시간으로 무관중 공연을 생중계했습니다.

지난 1월 이후 처음 재개된 공연에 만 8천여 명의 온라인 관객이 모였습니다.

[금난새/성남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 "공연장에서 느끼는 행복감하고 또 다르긴 하겠지만, 음악도 새로운 시대니까 미디어를 통해서 들을 수 있다는 이런 감사의 생각을 (나누고 싶습니다)"]

국내 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개최를 성공적으로 마친 전주국제영화제에 이어, 오는 25일 미쟝센 단편영화제도 온라인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대학 축제도 비대면…“온라인으로 보고 즐긴다”
    • 입력 2020-06-16 07:28:51
    • 수정2020-06-16 08:52:37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축제나 행사들이 연달아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가운데, 온라인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행사를 진행하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전통이 오래된 대학 응원 축제도 화상으로 진행됐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학 노천극장, 두 대학교가 공동 개최한 합동 응원 행사가 한창인데 원래라면 가득 찼을 극장이 텅 비었습니다.

온라인으로 행사를 생중계해 비대면으로 진행했기 때문입니다.

[이수형/고려대 응원단장 : "앞선 행사들이 연기 취소되면서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영상으로라도 만나볼 수 있게 돼서 너무 다행이고…"]

두 학교는 50년 넘게 응원행사를 진행해 왔는데요.

이렇게 학생들 없이 진행한 건 처음입니다.

대신 학생들은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응원을 함께했습니다.

각자 있는 곳은 다르지만 같은 색깔 옷을 맞춰 입거나 춤을 추며 마음을 나눴습니다.

이날 3천 4백여 명이 유튜브 등으로 행사를 시청했습니다.

[김민재/온라인 행사 참여 학생 : "랜선으로 보는데도 응원하는 모습을 직접 보니까 뜨거운 열기가 잘 전해지는 것 같아서 너무 재밌었습니다."]

비슷한 시도는 이미 공연계에서 활발합니다.

성남시립교향악단도 실시간으로 무관중 공연을 생중계했습니다.

지난 1월 이후 처음 재개된 공연에 만 8천여 명의 온라인 관객이 모였습니다.

[금난새/성남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 "공연장에서 느끼는 행복감하고 또 다르긴 하겠지만, 음악도 새로운 시대니까 미디어를 통해서 들을 수 있다는 이런 감사의 생각을 (나누고 싶습니다)"]

국내 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개최를 성공적으로 마친 전주국제영화제에 이어, 오는 25일 미쟝센 단편영화제도 온라인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