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살 여아 교통 사망사고 본격 수사…‘민식이법’ 적용 고심
입력 2020.06.16 (11:14) 수정 2020.06.16 (11:15) 사회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6살 여아가 차에 치여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학교 앞 인도로 돌진한 승용차가 사고 직전 20여m 떨어진 내리막길에서 중앙선을 넘어 좌회전하던 다른 차와 충돌한 걸 확인하고 주변 CCTV와 두 차량의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사고 당시 승용차의 속도와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밟았는지 등 운행 기록도 분석 중입니다.

경찰은 사고 경위와 원인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번 주 내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을 적용할지 결정할 예정입니다.

올해 3월 시행한 '민식이법'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운전자 부주의로 어린이가 사망한 경우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앞서 어제(15일) 오후 3시 반쯤 부산 해운대구의 한 초등학교 앞을 걷던 모녀가 인도를 덮친 차에 치여 6살 난 딸이 치료를 받던 중 숨졌습니다.
  • 6살 여아 교통 사망사고 본격 수사…‘민식이법’ 적용 고심
    • 입력 2020-06-16 11:14:42
    • 수정2020-06-16 11:15:15
    사회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6살 여아가 차에 치여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학교 앞 인도로 돌진한 승용차가 사고 직전 20여m 떨어진 내리막길에서 중앙선을 넘어 좌회전하던 다른 차와 충돌한 걸 확인하고 주변 CCTV와 두 차량의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사고 당시 승용차의 속도와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밟았는지 등 운행 기록도 분석 중입니다.

경찰은 사고 경위와 원인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번 주 내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을 적용할지 결정할 예정입니다.

올해 3월 시행한 '민식이법'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운전자 부주의로 어린이가 사망한 경우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앞서 어제(15일) 오후 3시 반쯤 부산 해운대구의 한 초등학교 앞을 걷던 모녀가 인도를 덮친 차에 치여 6살 난 딸이 치료를 받던 중 숨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