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사복경찰 해체…“구시대 모델”
입력 2020.06.16 (12:03) 수정 2020.06.16 (14:06) 국제
미국 뉴욕 경찰 당국이 각종 부적절한 총격 사건에 연루돼 온 강력 범죄를 전담하는 사복경찰 부대를 해체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압박에 직면한 경찰 개혁의 하나로 보입니다.

더못 세이 뉴욕 경찰국장은 현지시각 15일 사복 방범단속반(anti-crime unit) 소속 인원을 즉각 탐문 및 지역 치안 부서 등으로 재배치한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600여 명이 소속된 사복 방범단속반은 시 77개 구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세이 국장은 "이번 조치는 뉴욕경찰이 이 위대한 도시의 치안을 어떻게 유지할지에 대한 엄청난 문화의 변화"라며 "지역사회는 즉시 체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특히 사복경찰이 구시대적 경찰 모델이라며 과거 '신체 불심검문'(Stop and Frisk) 정책의 잔재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번 조치를 "21세기형 치안정책"이라면서 "우리는 경찰과 지역사회 간 신뢰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치안활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발표는 플로이드 사건 이후 경찰의 잔혹성에 대한 대중의 불안과 시위가 이어지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NYT는 전했습니다.

사복 방범단속반은 플로이드와 마찬가지로 2014년 경찰의 목 조르기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에릭 가너 사건에 연루된 부서라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 뉴욕 사복경찰 해체…“구시대 모델”
    • 입력 2020-06-16 12:03:19
    • 수정2020-06-16 14:06:45
    국제
미국 뉴욕 경찰 당국이 각종 부적절한 총격 사건에 연루돼 온 강력 범죄를 전담하는 사복경찰 부대를 해체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압박에 직면한 경찰 개혁의 하나로 보입니다.

더못 세이 뉴욕 경찰국장은 현지시각 15일 사복 방범단속반(anti-crime unit) 소속 인원을 즉각 탐문 및 지역 치안 부서 등으로 재배치한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600여 명이 소속된 사복 방범단속반은 시 77개 구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세이 국장은 "이번 조치는 뉴욕경찰이 이 위대한 도시의 치안을 어떻게 유지할지에 대한 엄청난 문화의 변화"라며 "지역사회는 즉시 체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특히 사복경찰이 구시대적 경찰 모델이라며 과거 '신체 불심검문'(Stop and Frisk) 정책의 잔재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번 조치를 "21세기형 치안정책"이라면서 "우리는 경찰과 지역사회 간 신뢰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치안활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발표는 플로이드 사건 이후 경찰의 잔혹성에 대한 대중의 불안과 시위가 이어지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NYT는 전했습니다.

사복 방범단속반은 플로이드와 마찬가지로 2014년 경찰의 목 조르기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에릭 가너 사건에 연루된 부서라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