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주석, 17일 中·阿 코로나정상회의 개최…아프리카 지지 확보 나서
입력 2020.06.16 (12:23) 수정 2020.06.16 (14:24)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아프리카 국가들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 정상회의를 개최합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시진핑 주석이 17일 베이징에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중국-아프리카 코로나19 대응 특별 정상회의'를 열어 중요 연설을 할 것이라고 16일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에 대한 책임론을 놓고 미중간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열리는 것으로,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앞세워 아프리카 국가의 지지를 얻으려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회의에는 비동맹회의 의장단과 주요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하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참여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아프리카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2000년부터 중국·아프리카 협력 포럼을 만들어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8년에는 시진핑 주석이 아프리카 54개국 중 53개국 정상을 베이징에 불러 모아 아프리카 국가들에 600억 달러(72조 4천560억 원) 규모의 경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 시진핑 주석, 17일 中·阿 코로나정상회의 개최…아프리카 지지 확보 나서
    • 입력 2020-06-16 12:23:41
    • 수정2020-06-16 14:24:44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아프리카 국가들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 정상회의를 개최합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시진핑 주석이 17일 베이징에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중국-아프리카 코로나19 대응 특별 정상회의'를 열어 중요 연설을 할 것이라고 16일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에 대한 책임론을 놓고 미중간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열리는 것으로,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앞세워 아프리카 국가의 지지를 얻으려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회의에는 비동맹회의 의장단과 주요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하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참여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아프리카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2000년부터 중국·아프리카 협력 포럼을 만들어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8년에는 시진핑 주석이 아프리카 54개국 중 53개국 정상을 베이징에 불러 모아 아프리카 국가들에 600억 달러(72조 4천560억 원) 규모의 경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